스포츠


황선홍 감독 “시간이 많이 필요하지만 조직력 갖춰 나갈 것”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 하지만 조직력 갖춰 나가면 경쟁력도 있을 것이다.”


남자 올림픽 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경기 결과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황선홍호는 26일 저녁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과의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4분 우즈벡 이야노프에게 선제 실점을 내줬지만 후반 34분 교체 투입된 조현택이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지난 23일 비공식으로 치른 우즈벡과의 첫 친선경기에서 1-1로 비긴 황선홍호는 2차전에서도 무승부를 기록했다. 공식경기로 치러진 2차전에서 황선홍호는 초반 우즈벡의 압박에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선수 교체와 전술 수정 후 동점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황선홍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이 국내에서 치른 첫 평가전이었지만 원활하지 않은 부분이 많았다.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오늘 경기만 놓고 보면 만족스럽지 못한 점들이 많지만 앞으로 팀으로서 조직력을 갖춰 나가면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경기 소감은?


국내에서 처음 치르는 올림픽 대표팀의 평가전이다. 원활하지 않은 부분들이 많았다.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한 팀으로서 플레이를 해야 한다는 것을 앞으로도 우리 선수들이 잊지 않길 바란다. 수고했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오현규에 대해서 평가를 한다면?


오현규는 K리그에서도 컨디션이 좋다. 우리가 모여서 훈련한지 얼마 지나지는 않았지만 오현규는 계속 좋은 폼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면서 상당 부분 발전하고 있다. 여기가 끝이 아니고 시작인 선수다. 앞으로 의지를 가지고 임한다면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수비가 무너졌다는 평가가 있다.


조직적으로 압박을 해야 했다. 압박 시 약속된 플레이가 있었지만 중앙에서 많이 끌려 나간 탓에 공간을 많이 내줬다. 후반에 (전술을) 수정해서 나아지기는 했지만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


21세 이하 선수들을 이번에 처음 소집했는데?


이 연령대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경쟁력은 K리그에서 이미 검증이 됐다고 생각한다. 발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이제는 조직적으로 갖추는 것이 급선무다. 개인의 능력보다는 한팀으로 싸우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오늘 경기만 놓고 보면 여러가지로 원활하지 못한 점들이 많았다. 하지만 분명히 같이 하려고 하는 의지는 확인했다. 앞으로 팀적으로 갖춰 나간다면 경쟁력도 생길 수 있을 것이다.


우즈벡 선수들이 거칠게 나왔다.


우즈벡의 경기 스타일은 이미 알고 있었다. 우리 선수들에게도 우즈벡이 직선적이면서 전환 속도가 빠르다고 이야기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그런 부분은 긍정적으로 본다. (거친 플레이와 압박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우즈벡 선수들이다. 앞으로 우리가 어떤 경기를 하던 우즈벡전처럼 치열하게 경기가 진행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를 이겨내지 못하면 좋은 위치로 올라갈 수 없다. 계속 경기 몰입도를 높여 나가야 한다.


우즈벡의 전력을 상당히 높이 평가했는데?


6월 대회(AFC U-23 아시안컵)에서 우즈벡 경기를 계속 봤다. 단언컨대 속도, 파워에 있어서는 우즈벡이 올림픽 연령대에서는 탑 레벨이다. 오늘 경기도 전반전 속도 싸움에서 풀어나가는 것이 어려웠다. 전술적으로 봤을 때 공격의 형태가 원활하지 않았다. 우즈벡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조금 더 조직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 같다.


조현택의 골에 대해 평가한다면?


조현택이 골을 넣은 위치에서 프리킥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오늘 경기에서는 본인이 직접 찬다는 신호를 보냈다. 의지가 있어서 믿고 맡겼는데 인상적인 골을 넣었다. 리그에서 좋은 활약하고 있으니 앞으로 우리 팀에서도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