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황소 드리블’ 맘껏 보여준 황희찬 “동료들이 공간 열어준 덕분”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코스타리카전에서 활발한 드리블로 대표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은 황희찬(26, 울버햄턴)은 동료들 덕분에 돌파할 공간이 많이 생겼다며 겸손해했다.


황희찬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A매치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황희찬은 0-0으로 맞선 전반 28분 윤종규가 내준 땅볼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의 A매치 9호골이다.


골 장면 뿐만 아니라 황희찬이 왼쪽 측면을 적극적으로 돌파하면서 동료들에게도 많은 찬스가 났다. 황희찬의 선제골로 앞선 한국은 코스타리카에 연이어 두 골을 내주며 뒤졌으나 후반 막판 손흥민의 프리킥 골에 힘입어 2-2로 비겼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황희찬은 “전반에 많은 찬스를 잡았고, 경기를 끝낼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월드컵까지 그런 부분을 발전시킨다면 더 재밌는 경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저돌적인 돌파로 수차례 찬스를 만들어낸 황희찬은 “공격에 많은 숫자를 놓다 보니 좋다. (황)의조 형과 (손)흥민이 형이 가운데서 찬스를 노리고, 내가 돌파하며 형들에게 기회를 줄 수 있다. 또한 동료들이 일대일 돌파를 할 수 있도록 공간 열어줘 돌파 장면이 많이 나왔다”고 선전의 비결을 밝혔다.


황희찬은 최근 소속팀에서 치열한 주전 경쟁으로 인해 교체 출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황희찬은 “출전 시간이 짧은 것은 아쉽지만 경기를 아예 못 뛰는 건 아니다. 팀마다 어려운 순간이 있었는데 기다리며 발전하는 시간으로 만들었다. 지금도 그런 순간이다. 클럽이나 대표팀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준비한 부분이 오늘 나왔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주도권을 잡고도 수비 집중력 부족으로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황희찬은 이에 대해 “실점은 수비만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공격에서 좋은 압박을 했더라면 공이 수비까지 가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 실점 확률도 적어진다. 압박을 잘 하고, 또 공격에서는 기회가 왔을 때 확실히 해결하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황희찬은 오는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카메룬전에 대해 “아프리카는 빠르고 강한 선수들이 많은데 일단 우리 플레이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압박 타이밍을 잘 잡아야 한다. 상대 진영에서 볼을 뺏는다면 바로 골 넣을 선수들이 있다”며 코스타리카전보다 향상된 압박과 골 결정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