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행정안전부, 주한 외교사절 초청, 2030부산세계박람회 지지 요청

28개국 1국제기구 31명 외교사절단에 재난안전과 스마트시티 우수 정책 소개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행정안전부는 9월26일부터 9월27일까지 1박 2일 동안 주한 외교사절을 부산으로 초청하여 부산시의 재난안전과 스마트시티 관련 우수 정책 현장설명회를 개최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지지를 요청한다.


이번 현장 설명회는 우수한 제도와 정책사례를 현장에서 소개·홍보함으로써 주한 외교단의 정책 이해도를 높이고, 아울러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관심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핀란드, 페루 등 10개국 대사를 포함한 28개국의 외교사절단과 아시아산림협력기구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먼저, 첫째날 9월 26일(월), 행정안전부는 부산 북항재개발 홍보관에서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대한 국가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하고, 주한 외교사절들의 각별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한다.


이어서, 언어와 문화 등의 차이로 재난 및 안전사고에 취약한 외국인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부터 정부합동으로 개최되고 있는 ‘재난안전 정책설명회’가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올해 행정안전부·법무부·고용노동부·경찰청·부산광역시 등 5개 기관이 제공하고 있는▴긴급재난문자 외국어 서비스 제공, ▴외국인근로자 산업재해 예방 및 지원정책, ▴전자여행허가제도, ▴외국인 범죄예방 교육 등이 소개된다.


설명회는 현장 참석이 어려운 외교사절들을 위해 온라인 생방송으로도 중계될 예정이다.


또한, 부산119안전체험관을 방문하여 화재대응 및 도시재난 등 다양한 재난 유형을 경험한다.


부산119안전체험관은 2016년에 개관하여 화재·구급·도시·생활·자연 등 11개 분야 33개 체험공간을 운영하고 있는 도심 속 종합형 안전체험기관이다.


2일차인 9월 27일에는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인 부산 에코델타시티(세물머리 지구) 현장 방문이 진행된다.


부산 에코델타시티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실증·접목하고 미래 스마트시티 선도모형을 제시하기 위해 2018년 1월 국가 시범도시로 지정된 도시이다.


현장 방문을 통해 부산형 스마트시티 사업이 소개될 예정이며, 주소 기반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물품 배송 등이 시연될 예정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번 설명회는 부산의 재난안전과 스마트시티 관련 정책 현장에서 직접 개최하여 주한 외교사절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기회로 마련했다.”라며, “부산이 2030세계박람회 개최를 위한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외교단의 굳건한 지지를 요청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2030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한 우호적인 국제여론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