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림청 충주국유림관리소, 전국 숲해설 경연대회 우수상 수상

충주국유림관리소, 숲토리협동조합 우수한 성적 이뤄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충주국유림관리소(소장 남해인)는 산림교육 위탁업체인 숲토리협동조합이 ‘제16회 전국 숲해설 경연대회’에 참여하여 산림교육전문가 3명(유아숲지도사 2명, 숲해설가 1명)이 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도시樂숲(도심에서 즐기는 숲)’이라는 주제로 도시숲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생태적·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산림컨텐츠를 제공하고자 했으며 지난 9월19일부터 21일까지 산림청 주최, 사단법인 한국숲해설가협회 주관으로 서울 월드컵공원에서 개최됐다.


산림교육 프로그램 개발(유아, 일반), 숲해설 체험교구, 숲사진 공모전 등 총 4개 부문의 예선을 거쳐 최종 44팀이 본선에 진출했는데, 숲토리협동조합은 산림교육 프로그램 개발 부문에서 예선과 본선을 거쳐 최종 6명이 경쟁한 결선에서 3명이 수상했다


ㅇ 박○○(우수상, ‘벌벌 떨지마’. 유아대상)

ㅇ 추○○(장려상, ‘나는 나무의사’, 유아대상)

ㅇ 김○○(장려상, ‘숲의 향기를 담다 ’, 성인대상)


박○○ 유아숲지도사는 “이 프로그램은 유아숲체험원에 근무하면서 아이들이 벌을 만나면 무서워하는 것을 보고 위험에 대처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고 싶어서 개발했다”며, “어떻게 잘 전달할 수 있을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었고, 아이들이 잘 이해하고 위험한 상황에서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상받은 프로그램은 심항산(충주시 종민동 산71) 및 목벌누리숲(충주시 목벌동 산20-1)에서 체험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을 하면 국민 누구나 산림교육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