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립자연휴양림, 민관협력으로 해안가 자생정원 조성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아이들과 함께 기념식수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20일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서 민관협력 사업으로 추진 중인 해안가 정원조성에 따른 기념식수를 신시도초등학생들과 함께 실시했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현대자동차-트리플래닛이 체결한 업무협약을 통해 추진되는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내 해안가 자생정원 조성기념 행사는 휴양림이 위치한 신시도초등학교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아이들과 함께 총 28명이 참여하여 돈나무 200본 및 비비추, 원추리 등 야생화를 식재했으며, 여러 꽃나무와 야생화가 바다를 배경으로 함께 조성되어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만의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이들 3개 기관은 ´20년 탄소중립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후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내 국민의 숲 조성, 해안가 쓰레기 줍기 등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으며, 친환경적인 국립자연휴양림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함께 할 계획이다.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앞으로도 탄소중립 실천에 국립자연휴양림이 앞장서겠으며, 휴양림 이용객들이 다채로운 휴양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