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방관에도 ‘일류 보훈’…보훈처-소방청 업무협약

 

뉴스포인트 김태규 기자 | 국가보훈처와 소방청이 소방공무원의 국가유공자 등록과 예우, 국립묘지 안장 등을 위해 협력에 나선다.

보훈처는 박민식 보훈처장과 이흥교 소방청장이 지난 21일 충남 천안시 중앙소방학교 대강당에서 '소방공무원의 국가유공자 및 보훈보상대상자 등록신청과 예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각종 재난,화재 현장 등에서 위험직무를 수행하는 소방관에 대한 일류보훈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 기관은 앞으로 소방관에 대한 등록신청 지원부터 국립묘지 안장까지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소방청은 소방보훈전담팀을 구성해 그동안 소방관에 대한 보훈 심사 입증자료를 전국 235곳의 개별 소방관서에서 준비함에 따라 발생했던 일관성 및 전문성 부족 문제를 개선하고자 보훈 업무를 통합관리할 예정이다.

양 기관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충분한 자료 제출은 물론, 심사과정에서 발생되는 자료보완 최소화를 통해 등록심사 기간 단축 등 소방관에 대한 보훈 심사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훈처와 소방청은 공동협업 과제로 소방관의 국립묘지 안장 업무지원, 국가유공자 명패행사, 현충시설 관리 등 각종 예우사업에 대해서도 소통하고 협력한다.

박 처장은 이날 업무협약에 앞서 대강당 인근에 위치한 소방충혼탑에서 순직 소방인의 명예로운 희생정신을 기리는 헌화와 분향 등 참배한다.

업무협약식 후에는 소방종합훈련센터를 찾아 소방호스 전개와 회수, 방수 체험 등 소방공무원 신규임용자 교육과정을 직접 체험할 예정이다.

박 처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여러 위험 현장에서 희생과 헌신을 실천하고 있는 소방관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소방청과 협력할 수 있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보훈처는 국가와 국민을 위한 헌신을 끝까지 책임지고 국민들로부터 존중받는 보훈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보훈심사부터 국립묘지 안장까지 소방관에 대한 합리적인 보훈지원 여건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