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KPGA 스릭슨투어 18회 대회] 김상현, 시즌 2승 달성.. ‘스릭슨 포인트’ 1위 등극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김상현(28.스릭슨)이 ‘2022 KPGA 스릭슨투어 18회대회(총상금 8천만원, 우승상금 1천 6백만원)’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시즌 2승을 달성했다.


20일과 21일 양일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1. 7,14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김상현은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 공동 4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김상현은 보기없이 버디만 9개 뽑아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선보이며 최종합계 14언더파 128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상현은 이번 우승으로 정지웅(28.이차돌), 이유석(22.우성종합건설), 박형욱(23.무궁화신탁)에 이어 2022 시즌 KPGA 스릭슨투어에서 4번째로 시즌 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또한 ‘스릭슨 포인트’ 및 ‘스릭슨 상금순위’ 부문에서 각각 65,416.59포인트, 64,966,846원으로 1위로 올라섰다.


우승 후 김상현은 “또 한 번 우승을 하게 돼 너무 기쁘다. 지난 번 우승과 같이 매 홀 최선을 다했다”며 “인성골프아카데미 김민호 프로님, 박성훈 코치님과 도움을 주시는 엠엑스앤 황만수 대표님, 씨엠테크 김현수 대표님, 엘케이엔지니어링 이준호 대표님, 블루셀 주상철 대표님께 고마움을 전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17세에 골프를 시작한 김상현은 2013년 KPGA 프로(준회원), 2014년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각각 입회한 뒤 현재까지 KPGA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6월 ‘2022 KPGA 스릭슨투어 9회 대회’에서 프로 데뷔 첫 승을 달성했다.


김상현은 “퍼트 연습량을 늘렸더니 최근 퍼트감이 좋아졌다”며 “남은 2개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스릭슨 포인트’ 1위로 2023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김의인(23), 박준혁(27)이 13언더파 129타로 공동 2위, 유형일(30), 표석민(37), 현승진(23)이 11언더파 131타로 공동 4위에 자리했다.


‘2022 KPGA 스릭슨투어 19회 대회’는 22일부터 23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