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한국에머슨, 한국수소산업협회와 수소타운 추진 MOU 체결

 

뉴스포인트 최병호 기자 | 한국에머슨(대표 충첸화이, Chung ChenFai)은 한국수소산업협회(KHIA)와 함께 울산광역시 수소 경제 활성화 및 수소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수소타운 개발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국에머슨과 한국수소산업협회는 8월 3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 'H2 MEET'에서 수소타운 추진 공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마이크 트레인(Mike Train) 에머슨 최고 지속 가능성 책임자(CSO)와 충첸화이 한국에머슨 자동화 솔루션 비즈니스 대표이사 겸 북아시아 부사장, 이동휘 한국수소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에머슨과 한국수소산업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울산광역시 수소타운 구축 사업을 기반으로 수소 기반 청정에너지 인프라 구현과 보급을 확대하게 된다. 수소타운은 수소가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도시로써 화석연료 기반의 연료를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해 도시환경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울산 수소타운은 전국 최대 수소에너지 생산능력을 보유한 울산광역시에서 주도하는 사업으로 신재생에너지와 ICT 기술을 연계한 국내 최대 규모의 스마트 수소에너지 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한국에머슨은 디지털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수소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전문 지식을 활용해 울산광역시 수소타운 조성에 필요한 통찰력과 전문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수소 기반 연료전지와 ESS (에너지 저장 장치) 등 신재생에너지 연계 통합 시스템을 마련하고 시민 참여형 리빙랩 구현을 통해 도시 내 상업 및 주거시설 등에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수소도시 모델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목표다.

한국에머슨은 글로벌 산업 자동화 전문 기업으로서 세계 각국 파트너사에 수소 생산 및 발전, 유통, 수소 연료 터미널 등 수소 산업을 선도하는 자동화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외 유사한 사업 기회에 울산 수소타운 개발 경험을 접목해 수소 생태계 확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국에머슨 충첸화이 대표는 '울산 수소타운이 미래형 에너지 자립도시로 발전해 수소산업의 새로운 수출형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길 기대한다'며 '성공적인 수소타운 추진을 위해 한국에머슨 역시 전방위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