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랜섬웨어) 대응체계 고도화 지혜 모은다

제1회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랜섬웨어) 레질리언스 학술회의(콘퍼런스) 개최

 

뉴스포인트 박솔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은 산·학·연 정보공유를 통해 랜섬웨어 대응·복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제1회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레질리언스 학술회의(램섬웨어 레질리언스 콘퍼런스)’를 9월 20일 양재 엘타워에서 개최했다.


이날 학술회의에는 국정원, 경찰청, 국가보안기술연구소, 금융보안원, 한국정보보호학회 등 200여명의 산·학·연·관 전문가가 참가하여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최신 동향을 공유하고 체계적 대응을 위한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을 이용한 사이버 공격은 보다 지능화·고도화되며 전 세계적으로 막대한 사회·경제적 피해를 유발하고 있다. ‘22년 8월 현재 국내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피해 신고 건수*가 225건에 달하는 등 국내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감염 사례도 지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국내 피해신고 기업 중 80%는 예산투자가 어려운 중소기업이며, 신고기업 중 64%가 데이터 온·오프라인 여벌(백업)체계가 구축되어있지 않아 사고 발생 후 데이터 복구 등 피해회복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국·내외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주요 동향은 ①공격 대상 확대, ②협박 고도화, ③서비스형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확대 등 세 가지로 나타나며 더욱 고도화되고 있다.


이날 학술회의는 과기정통부의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한 개막 시간을 시작으로 ①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공격 방어를 위한 기술 동향 소개, ②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사고대응 현황 발표, ③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복구 기술 소개 등 총 세 가지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시간(기술동향)에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모든 컴퓨터 활동을 상시 분석하여 악성코드를 활용한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공격을 실시간으로 탐지·차단하는 기술이 소개됐다. 이는 기록파일, 파일 접근 기록 등을 자율 학습하고 미끼 파일*을 이용해 공격을 감시 하는 등 고도화되는 공격 기술에 대응한 최신 방어 기술이다.


두 번째 시간(사고대응)에서는 경찰청에서 클롭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조직을 검거하기 위해 진행한 인터폴과 3개국(한국, 미국, 우크라이나) 합동수사 사례*를 공유했고,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최근 발생한 총 5개의 침해사고 유형*에 대한 감염경로,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종류 등의 분석을 통해 컴퓨터사용자와 서버관리자를 위한 맞춤형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 시간(피해복구)에서는, 국민대 김종성 교수와 인터넷진흥원이 세계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위협 공유 협의체 노모어랜섬(NoMoreRansome)*에서 각국 보안업체, 수사기관의 협력으로 제공 중인 156개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관련 복구도구를 소개하고, 복구 가능성 분석 기술 현황을 공유하며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복구율을 높이기 위한 복구 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과기정통부에서는 ①국가중요기반시설을 확대·지정하여 강화된 보호대책을 적용하고, ②데이터금고(3천여개사), 내서버돌보미(90여건) 등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며, ③국민들을 위한 내피시(PC)돌보미, 찾아가는 보안서비스 확대하는 등 수요자별 선제적 예방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④민간 사이버위협 정보공유·분석시스템(C-TAS)을 고도화하고, ⑤신형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복구도구 개발,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근원지 추적 기술 연구개발 착수 등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탐지·차단·복구를 위한 핵심 대응역량을 확보를 위한 정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홍진배 네트워크정책실장은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공격이 날로 지능화·조직화됨에 따라 개인·기업들이 모든 공격을 방어하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어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레질리언스 확보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기업들이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로 인한 피해를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예방, 탐지, 차단을 넘어 복구까지의 전 과정에 대한 역량 제고를 위한 정책적 지원과 기업과의 소통·정보공유를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