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0회 국민행복 정보기술(IT) 경진대회 개최

나이·장애·언어의 장벽을 극복하고 디지털 시대의 주역이 되다

 

뉴스포인트 박솔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월 20일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2022 국민행복 정보기술(IT) 경진대회’를 백범김구기념관(서울 용산구 소재)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하는 ‘국민행복 정보기술(IT) 경진대회’는 취약계층을 포함한 모든 국민의 정보화교육 동기를 고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2003년 전국 장애인 정보검색대회, 2004년 어르신정보화제전 등을 시작으로 한 여러 대회를 2012년부터 통합 개최하게 됐으며, 오늘날 전국의 장애인‧고령층‧장년층‧결혼이민자 등 다양한 사회 구성원이 디지털 기기 및 서비스 활용 역량을 겨루는 축제의 장이 됐다.


‘2022 국민행복 정보기술(IT) 경진대회’는 지난 7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별로 열린 예선 대회에서 1,158명이 경쟁을 거쳤으며, 이날 본선 대회에는 432명이 진출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최고령 만 86세의 어르신부터, 화면낭독 소프트웨어를 통해 글을 읽는 중증 시각장애인을 비롯한 지체‧청각‧지적장애인, 일본‧중국‧베트남‧몽골 등 여러 나라에서 온 결혼이민자, 전국 디지털배움터 수업을 수료한 다양한 연령대의 교육생 등 각양각색의 참여자들이 그간 갈고 닦아온 디지털 역량을 겨룬다.


올해 대회에서는 국무총리상(3점), 과기정통부장관상(11점), 진흥원장상(11점) 등 총 68점의 상장을 수여할 예정이며, 부상으로 소정의 상금도 주어진다. 최종 수상자는 9.21(수) 경진대회 누리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송상훈 정보통신정책관은 “디지털은 이제 우리 생활 전반에서 ‘필수재’와 다름없다”며 “디지털 세상에 기꺼이 함께하기 위해 나이, 장애 유무, 언어와 상관없이 배움을 멈추지 않는 여러분 모두 변화의 선두주자”라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