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통상자원부, 중·고등 여학생 1,500명, 삼성전자 등 31개 기업·대학·연구소 체험한다

「제9회 K-Girls’Day」 메타버스 활용 온‧오프라인 개최

 

뉴스포인트 박솔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주관하는 「제9회 K-Girls’ Day」 행사가 9.20일부터 11.11일까지 네이버 메타버스 플랫폼 ZEP을 활용하여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K-Girls’ Day」는 중‧고등 여학생의 이공계열 진학 및 산업현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대학‧연구소 등에서 공학기술 관련 산업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로, 지난 9년간 최고의 여학생 이공계열 진로지원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올해는 오프라인 현장 탐방을 재추진하며,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행사를 동시 추진하여 전국 1,500여명의 여학생이 삼성전자 등 31곳의 산업기술현장을 생생히 체험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프라인 참여 행사는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투어 및 체험 실습(삼성전자), 건설기계 VR시뮬레이터 조종체험(빅픽쳐스), 항공드론체험(경기드론교육센터), AI 솔루션 제작(딥엑스알랩) 등 각 산업현장의 특성이 담긴 기술체험과 멘토링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행사는 ZEP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하며, 학생들은 플랫폼 접속을 통해 기업부스를 상시 체험할 수 있고, 온라인 멘토링은 멘토별로 지정된 시간에 운영된다.


특히 ZEP은 동시 접속자 수를 최대 지원(5만명)하고, PC‧모바일에서 별도 가입 없이 사용 가능한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보다 많은 학생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다양한 산업기술현장을 체험할 예정이다.


9.20일 행사는 「제9회 K-Girls’ Day」의 시작을 알리는 개최식으로, 노건기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 민병주 KIAT 원장, 주성진 대한여성과학기술인회장, 성미영 한국여성공학기술인협회장, 안혜연 한국여성과학기술인육성재단 이사장과 자율주행로봇 개발사인 트위니의 천영석 대표가 참석했다.


천영석 대표는 기업 소개와 더불어 자율주행 물류로봇 특강을 진행했으며, 이어 민병주 원장과 김윤정 트위니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팀장의 여성의 이공계열 진학과 산업현장 진출에 대한 멘토링이 이루어졌다.


멘토링 이후, 참석자들은 대덕SW마이스터고 학생 10명과 함께 로봇사업본부를 방문하여 자율주행로봇 ‘나르고60’과 대상추종로봇 ‘따르고100’를 직접 시연‧체험했다.


노건기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K-Girls’ Day 행사는 여학생이 스스로 이공계 분야에 대한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이자 넓게는 여성‧기업‧국가 성공스토리의 시작점이기도 하다”면서, “3년만에 재개된 이번 오프라인 현장방문을 통해, 많은 여학생이 공학기술의 즐거움을 발견하고, 미래 신산업‧신기술 분야의 주인공이 되어 마음껏 재능과 꿈을 펼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행사 참여를 원하는 중‧고등 여학생은 9월 23일까지,온라인 행사 참여는 11월 6일까지 K-Girls’ Day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