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림청, 명실상부 ‘천안 호두’, 명성 이을 재배 현장 연구 돌입

국립산림과학원, 천안호두 명품화를 위한 시험 재배 협약 체결

 

뉴스포인트 박솔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산림특용자원연구과는 9월 16일, 호두 산업 활성화를 위해 충남 천안시의 호두나무 재배자(박세정)와 시험 재배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호두나무 품종 개발을 위한 우수 개체 지역 적응성 검정 ▲재배 및 수확후관리 기술 현장 실증 연구 ▲임업인 현장 교육 및 세미나 등 임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해 상호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호두나무 임가의 소득 증가에 필요한 재배 안정성 확보를 위해 우수 개체 품종화와 생력화 재배 기술 개발에 중점을 두고 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호두는 천안지역의 대표 임산물로,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최하는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발대회에서 최우수상(2019년, 2020년)과 장려상(2021년)을 받아 호두 품질의 우수성도 인정받았다.


이번 협약대상자인 박세정 재배자는 2010년부터 약 3ha의 재배지에서 GAP 인증, 친환경 재배를 위해 유기질 비료만을 사용하고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는 초생재배 관리로 친환경 고품질 호두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 2019년에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발대회 산림 과수(호두나무) 분야에서 최우수를 수상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한편, 최근 해외 호두 수입량이 증가와 국내에서는 냉해와 같은 자연재해, 병해충 피해 증가로 호두나무 과실품질 저하와 함께 수확량이 감소하여 재배 임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경쟁력을 갖춘 호두나무 품종 육성이 시급하다.


국내 호두 주수입국은 미국으로, 수입량은 2018년 12,304톤에서 2021년 16,625톤으로 증가한 데 반해 국내 생산량은 2020년 1,433톤으로 수입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특용자원연구과 이욱 과장은 “신품종 및 재배 기술의 신속한 보급 확대를 위해 재배 현장을 기반한 실증 연구가 중요하다.”라며 “산림소득자원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견인할 수 있는 산업 활성화 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