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가보훈처,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제1호 대한민국 명예보훈장관 위촉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측, 한국 정부의 명예보훈장관 위촉 제안에 “굉장히 멋진 일(Very Wonderful!)”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한국의 사위’로 알려진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가 대한민국 제1호 명예보훈장관으로 위촉된다.


국가보훈처는 18일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19일(월) 오전 10시 25분경, 서울지방보훈청 호국홀(4층)에서 방한 중인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를 제1호 명예보훈장관으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민식 처장과 래리 호건 주지사는 위촉식에 앞서 10시부터 집무실에서 내년 정전협정 70주년 사업 등 공동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래리 호건(Lawrence Joseph Hogan Jr) 주지사는 한국계 유미 호건(Yumi Hogan) 여사의 남편으로 ‘한국의 사위’로 불리는 미국 공화당의 유력 정치인이다.


명예보훈장관은 국가보훈처가 2023년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유엔참전국의 명망 높은 인사들을 위촉, 유엔참전용사들의 명예선양과 권익증진에 기여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으며,래리 호건 주지사 측은 국가보훈처의 명예보훈장관 위촉 제안에 대해 “굉장히 멋진 일(Very Wonderful!)”이라고 화답했다.


박민식 처장은 19일 위촉식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명예선양에 힘써주신 귀하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귀하를 대한민국 명예보훈장관으로 위촉하오니, 한국전 참전용사 명예선양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계속적인 지원을 당부 드립니다’라고 적힌 위촉장을 비롯해 태극 문양 바탕에 한국, 미국 등 22개 유엔참전국의 국기가 그려진 메달을 감사와 예우의 증표로 전달할 계획이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래리 호건 주지사에 이어 앞으로도 유엔참전국 유력 인사를 대상으로 명예보훈장관을 위촉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한국의 사위 래리 호건 주지사를 1호 명예보훈장관으로 위촉하게 돼 매우 뜻 깊다”면서 “국가보훈처는 명예보훈장관을 비롯한 다양한 국제보훈사업을 통해 6․25전쟁 정전 70주년 사업을 22개 유엔참전국의 뜨거운 인류애와 공동의 희생을 기억하고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는 대규모 국제행사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래리 호건 주지사는 지난 7월 27일, 미 워싱턴 디시 한국전참전용사 기념공원 내에 준공된 ‘한국전전자사 추모의 벽’ 건립을 위해 25만 달러를 기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