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무역협회, 올해 베트남 B2C 전자상거래 시장규모 164억 달러 전망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이어 동남아시아 지역 인터넷 경제규모 2위를 기록했다.


코로나 팬데믹 영향에도 베트남 전자상거래는 꾸준히 성장했다.


작년 베트남 전자상거래 산업이 전년대비 16% 성장한 137억 달러를 기록하며 베트남 경제 성장률이 지난 30년간 가장 낮은 2.58%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과는 대조된다.


전자상거래 판매 비중은 전년대비 27% 증가하여 베트남 전체 소매부문 매출의 7% 비중을 차지했다.


2021년 12월부 전자상거래 활동에 대한 법적 테두리가 마련되면서 전자상거래가 더욱 활성화됐다.(Decree No. 85. /2021/ND-CP)


동남아시아 인터넷 경제 규모는 빠르게 성장 중이다.


2021년 동남아시아 지역 온라인 쇼핑 신규 소비자 비율은 90% 이상을 기록했다.


코로나 이전, 베트남이 속한 동남아시아 지역의 디지털 소비자 비율은 80% 수준이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2021년 인터넷 경제 규모가 700억 달러의 규모를 기록하며 동남아시아 지역 내 최대 규모를 자랑했으며 오는 2025년 그 규모가 1,46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베트남의 경우 2021년 인터넷 경제가 210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570억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베트남 인터넷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전자상거래 시장 역시 성장했다.


베트남 전자상거래 매출은 2021년 137억 달러에서 올해 전년대비 27억 달러 증가한 164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베트남 전자상거래 이용자는 약 5천7백만~6천만 명이 예상되며 전자상거래 매출액은 베트남 전체 소매판매 매출액에서 7.2~7.8%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발간된 한 글로벌 디지털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 쇼핑을 매주 이용하는 베트남 인구의 비율이 58.2%를 기록하며 세계 11위를 기록했다.


이는 세계평균과 비슷한 수준으로 미국, 호주, 일본, 독일보다 높은 수준이며 한국, 중국, 싱가포르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한편 전자상거래 시장점유율 세계 1위는 중국(52%)이며 이어 미국(19%), 영국(4.8%), 일본(3%), 한국(2.5%) 순으로 중국의 B2C 전자상거래 매출액은 올해 2조 9천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https://vietnambiz.vn/quy-mo-thi-truong-thuong-mai-dien-tu-b2c-viet-nam-uoc-dat-164-ty-usd-trong-nam-2022-202291375316856.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