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KPGA 스릭슨투어 17회 대회] 투어프로 선발전 ‘수석 합격’ 양희준, 프로 데뷔 첫 승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양희준(22)이 ‘2022 KPGA 스릭슨투어 17회대회(총상금 8천만원, 우승상금 1천 6백만원)’에서 프로 데뷔 첫 승을 달성했다.


7일과 8일 양일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1. 7,14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양희준은 보기없이 버디만 9개를 기록하며 9언더파 62타로 공동 2위에 1타차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양희준은 보기 1개를 범했으나 버디 5개를 뽑아내 이 날만 4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129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우승 후 양희준은 “2022년 1월 전역 후 투어프로 선발전에서 1위를 해 시작이 좋다고 생각했지만 이후 원하는 만큼 성적을 내지 못해 힘든 시간도 보냈다. 그래서 이번 우승이 더 값진 것 같다”며 “KPGA 스릭슨투어 개최를 위해 힘써주시는 주최사인 던롭스포츠코리아㈜와 KPGA 임직원 및 경기위원 분들 골프장, 타이틀리스트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양희준은 KPGA 투어프로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12세부터 자연스럽게 골프를 시작했다. 13세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유학 생활을 했고 군 복무를 하기 위해 귀국한 뒤 올해 1월 군 복무를 마쳤다. 2022년 5월 KPGA 프로, 6월 KPGA 투어프로 선발전에 수석으로 입회한 뒤 KPGA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는 1차례 모습을 보였다. 지난 달 28일 종료된 ‘바디프랜드 팬텀로보 군산CC 오픈’에 월요예선(먼데이) 통과자 자격으로 출전해 공동 39위를 기록했다.


양희준은 “그동안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에게 뚜렷한 성적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웠는데 우승으로 내 실력을 증명한 것 같아 뜻 깊다”며 “인도네시아 유학 시절 교민분들이 지금까지도 응원해 주신다. 또 한국에서 응원해주는 삼촌 세 분께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남은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스릭슨 포인트’ 상위자 자격으로 2023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한민(19.우성종합건설)과 정지호(38)가 11언더파 131타로 공동 2위, 김학형(30), 박형욱(23.무궁화신탁), 김상현(28.스릭슨)이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4위에 자리한 가운데 현재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박형욱이 ‘스릭슨 포인트’ 및 ‘스릭슨 상금순위’ 부문에서 50,608.19포인트, 50,270,122원으로 1위에 자리했다.


‘2022 KPGA 스릭슨투어 18회 대회’는 20일부터 21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