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KLPGA 2022 모아저축은행·석정힐CC 점프투어 13차전] 김지우B, 생애 첫 우승!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전북 고창에 위치한 석정힐 컨트리클럽(파72/6,280야드)의 마운틴(OUT), 레이크(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2 모아저축은행·석정힐CC 점프투어 13차전’(총상금 3천만 원, 우승상금 450만 원)에서 김지우B(19)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우B는 1라운드에서 보기 2개와 버디 6개를 묶어 중간합계 4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선두에 5타 뒤진 단독 2위로 최종라운드에 돌입했다. 김지우B는 최종라운드에서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를 4개 기록하며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68-69)의 성적으로 김미림(22), 황소영B(30)와 함께 연장 승부에 들어섰다.


우승컵의 주인공은 단판에 결정됐다. 18번 홀(파5,492야드)에서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김미림과 황소영은 파를 기록했지만, 김지우B가 버디를 성공시키며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김지우B는 “한 타 한 타 집중해서 플레이했는데 경기가 생각대로 잘 풀렸다. 우승을 노리기보다는 열심히만 하자는 생각이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우승을 거둬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항상 믿고 지지해주시는 부모님께 정말 감사하다. 또 많은 도움을 주시는 박상수 프로님, 송호욱 프로님, 조현우 원장님께 감사하고, 항상 응원해주는 친구들에게도 고맙다. 그리고 좋은 대회를 열어주신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 컨트리클럽, KLPGA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김지우B는 우승의 원동력으로 퍼트를 꼽았다. 김지우B는 “1라운드 때부터 퍼트감이 좋아 롱퍼트가 많이 들어갔다. 덕분에 자신감을 많이 얻었고, 연장에서도 자신감이 올라온 상태라 떨지 않고 편안하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어렸을 때 육상과 태권도를 했던 김지우B는 ”초등학교 6학년 여름방학 때 골프가 재미있어 보여서 부모님께 무작정 골프를 하겠다고 얘기했는데, 흔쾌히 지원해주셨다. 고등학교 때 드라이버 입스를 겪어 힘든 시절도 있었지만, 부모님께서 항상 믿고 지지해주셔서 이렇게 우승까지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드라이버 비거리가 장점인 김지우B는 “평소 드라이버가 240M정도 나간다. 장점을 살리기 위해 항상 공격적이고 과감하게 플레이한다. 그래야 내 플레이에 후회가 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목표를 묻자 “우선 1차적인 목표는 KLPGA 정회원이 되는 것이다. 이후에는 정규투어에서 꾸준하게 활약하는 선수로 남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밖에 9언더파 63타를 기록하며 1라운드 선두에 올랐던 김가현C(21)는 최종라운드에서 3타를 잃으며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3-75)의 성적으로 이준이(19), 심지연(21) 윤서인(19)과 함께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외국인 선수도 3명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 국적인 요코야마 미즈카(24)와 아라타케 에리(26)는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의 성적으로 공동 12위에 올랐고, 인터내셔널투어 회원 창치엔(20,대만)은 최종합계 3오버파 147타(77-70)로 공동 73위를 기록했다.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 컨트리클럽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9월 21일(수) 19시부터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