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이병진, ‘KPGA 회장배 시니어 마스터즈 WITH 이지스카이CC’ 그랜드시니어 부문 총상금 지원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광원전력 대표이사이자 KPGA 투어프로(정회원) 이병진(61)이 ‘KPGA 회장배 시니어 마스터즈 with 이지스카이CC’ 그랜드시니어 부문의 총상금 5천만 원을 쾌척했다.


2022 시즌 KPGA 챔피언스투어 ‘KPGA 회장배 시니어 마스터즈 with 이지스카이CC’는 총상금 1억원(우승상금 1천 6백만 원) 규모로 10월 13일부터 14일까지 펼쳐질 예정이었다.


이병진의 상금 지원으로 ‘KPGA 회장배 시니어 마스터즈 with 이지스카이CC 그랜드시니어 부문’도 그랜드시니어 부문 역대 최고 상금액인 총상금 5천만 원(우승상금 7백 5십만 원) 규모로 10월 12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그랜드시니어 부문의 기존 최다 총상금은 4천만 원(우승상금 4백만 원)이었다.


이병진은 “구자철 회장님께서 KPGA와 KPGA 챔피언스투어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힘써 주심에 KPGA 회장배 시니어 마스터즈 대회가 더욱 풍성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그랜드시니어 부문 상금 지원을 결심했다”며 “그랜드시니어 부문이 더욱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2013년 12월 KPGA 프로(준회원), 2014년 10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차례로 입회한 이병진은 2013년부터 KPGA 챔피언스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역대 최고 성적은 2013년 제3회 그랜드CC배 KPGA 시니어 골프 대회 5위다.


2018년 탐진솔라 / 취영루 시니어 오픈 당시 총상금 1억 원 중 7천만 원의 상금 지원에 이어서 또다시 KPGA 챔피언스투어 상금 지원에 나서며 KPGA 챔피언스투어의 든든한 조력자로 자리매김했다.


KPGA 구자철 회장은 “KPGA 챔피언스투어의 개최를 위해 지원을 결심해주신 이병진 프로님께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KPGA와 KPGA 챔피언스투어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