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KPGA 스릭슨투어 16회 대회] 박형욱, 시즌 3번째로 시즌 2승 달성… ‘스릭슨 포인트’ 1위 등극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박형욱(23.무궁화신탁)이 ‘2022 KPGA 스릭슨투어 16회대회(총상금 8천만원, 우승상금 1천 6백만원)’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정지웅(28.이차돌), 이유석(22.우성종합건설)에 이어 시즌 3번째로 2승을 달성했다.


5일과 6일 양일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1. 7,143야드)에서 열린 본 대회는 기상악화예보(태풍 힌남노)에 따라 샷건 방식으로 운영됐다.


대회 첫째 날 박형욱은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기록하며 8언더파 63타로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9번홀(파4)에서 출발한 박형욱은 11번홀(파4)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냈고 이후 15번홀(파4)까지 파를 기록했다. 16번홀(파4) 더블보기를 범하며 흔들렸지만 바로 다음 홀인 17번홀(파3)에서 버디를 적어내며 전반을 마쳤다.


경기 후반 박형욱의 집중력은 매서웠다. 1번홀(파4)부터 3번홀(파4)까지 연달아 버디를 잡아낸 박형욱은 5번홀(파4) 또 다시 버디를 적어내며 최종합계 12언더파 130타로 2위에 2타차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박형욱은 “태풍으로 인해 바람이 많이 불어 경기 초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후반 세 홀 연속 버디를 하며 안정감을 찾았다”며 “KPGA 스릭슨투어 예선을 모두 군산CC에서 치러 두 번째 우승도 군산CC에서 해낸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초등학교 5학년인 12세 때 아버지의 권유로 골프채를 잡은 박형욱은 2016년 첫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다. 이후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한 박형욱은 2019년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하기도 했다.


이후 박형욱은 2020년 9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한 뒤 2021년부터 ‘KPGA 스릭슨투어’서 활동하고 있다. KPGA 코리안투어 역대 최고 성적은 추천 선수 자격으로 참가한 ‘2019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 공동 43위다.


박형욱은 “메인스폰서인 무궁화 신탁, 매니지먼트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 타이틀리스트, 한국체육대학교 박영민교수님, 한연희 감독님과 김기환 프로님께 고마움을 전한다”며 “남은 대회에서도 우승을 한다면 좋겠지만 우승을 하겠다는 생각보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매 대회 임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박형욱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스릭슨 포인트’ 및 ‘스릭슨 상금순위’ 부문에서 각각 47,781.52포인트, 47,443,456원으로 1위에 올라섰다.


한편 박배종(36.하나금융그룹)이 10언더파 132타로 2위, 매튜 네그리(29.미국), 윤경식(22)이 8언더파 134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KPGA 스릭슨투어 16회 대회’ 지역예선에서 ‘꿈의 58타’를 기록했던 허성훈(19.중앙대)은 2언더파 140타 공동 2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22 KPGA 스릭슨투어 17회 대회’는 7일부터 8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