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종섭 국방부장관, 미 하원의원 대표단 접견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9월 5일 오전, 스테파니 머피,스콧 프랭클린 등 미 하원 군사위원회와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로 구성된 연방 하원의원 대표단 일행을 접견하고,주요 안보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장관은 최근 하원 본회의를 통과한 ‘2023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주한미군의 중요성,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이행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은 미 의회의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는 점을 언급하며,이에 대한 사의를 표명했다.


또한, 이 장관은 오는 9월 개최 예정인 확장억제전략협의체 ( EDSCG, Extended Deterrence Strategy and Consultation Group ) 등 한미간 국방협의 과정에서 미 확장억제 공약과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위한 보다 실질적인 성과가 달성될 수 있도록 미 의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면서,특히 이번에 실시된 을지 자유의 방패 ( UFS, Ulchi Freedom Shield ) 연습을 통해 한미연합군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더욱 확고히 했다고 강조했다.


미 하원의원 대표단은 이번 을지 자유의 방패 연습이 한미군사동맹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특히, 동 기간에 이루어진 연합야외기동훈련을 통해 한미 연합군의 작전수행능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2023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 논의경과를 설명하면서 미 의회의 한미동맹에 대한 초당적 지지는 매우 확고하며, 한미동맹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장관은 최근 완공된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은 양국 참전용사들의 희생 위에 세워진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추모의 벽 건립의 모든 단계에서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준 미 의회와 국민에게 감사를 표했다.


양측은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지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 외에도 의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한미동맹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