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삼성전자, ‘스마트싱스 대중화 원년’ 선언

 

뉴스포인트 이건희 기자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DX 부문장)이 지난 1일(현지 시각) 'IFA 2022'가 열리는 독일 베를린에서 국내 기자 간담회를 열고, DX (Device eXperience) 부문 지속 성장을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재승 사장(생활가전사업부장)도 참석했다.

한 부회장은 '미래 세대와 함께 삼성전자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술 혁신하는데 그치지 않고 지속 가능한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며 '스마트싱스(SmartTings)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별 노력을 하지 않아도 나만의 맞춤형 솔루션이 제공되는 캄 테크(Calm Technology)를 구현하고 친환경을 회사 경영 전반에 체질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부회장은 특히 올해를 '스마트싱스 대중화 원년'으로 선언하고, '스마트싱스가 단순히 IoT 플랫폼이 아닌 통합된 연결 경험으로 개념이 확장된다'며 '타사 기기와 서비스까지 연동해 더욱더 풍부한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스마트싱스 대중화 원년… 타사 기기 연동 확대, 5년 내 앱 가입자 수 5억명

한종희 부회장은 '삼성전자를 포함한 수많은 기업이 경쟁적으로 IoT 플랫폼을 내놓았지만, 아직 많은 소비자가 다양한 기기를 연결해 사용하는 데 제약을 느끼고 있다'며 '스마트싱스 대중화를 통해 이 같은 불편을 적극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스마트싱스 대중화를 위한 첫 번째 과제로, 타사 기기와의 연동 확대를 통한 스마트싱스 에코시스템 강화를 꼽았다.

삼성전자는 내년 말까지 거의 모든 생활가전 제품에 와이파이를 탑재해 자사 제품 간 연결 경험을 강화하고, 내년부터 TV와 생활가전에 HCA (Home Connectivity Alliance) 표준을 적용해 13개 회원사의 기기를 연동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에는 TV,생활가전 주요 제품에 Matter 표준을 지원하는 스마트싱스 허브 기능도 탑재해 모바일 제품의 스마트싱스 환경과 함께 타사 기기와의 연결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에코시스템 확대와 함께 사용자 수도 대폭 늘릴 예정이다. 현재 전 세계 스마트싱스 앱 가입자 수는 2억3000만 명 수준인데 5년 내 2배 이상 늘어 5억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많은 고객이 스마트싱스를 가치 있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나리오를 제안하고 개발자들의 참여도 독려하기 위해 올해 9월부터 이탈리아,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를 시작으로 전 세계 주요 도시에 '스마트싱스 홈'으로 불리는 특별한 체험 공간도 마련한다.

◇ 삼성 제품 전 생애주기에 걸쳐 친환경 강화

한종희 부회장은 '고객이 우리 제품을 선택해 사용하는 것만으로 지구 환경을 지키는 실천이 될 수 있도록 제품의 성능과 서비스 뿐만 아니라 친환경 기술에서도 중단 없는 혁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홈,오피스,차량 등 일상의 다양한 공간에서 사용되는 제품을 연간 5억 대가량 공급하는 기업으로, 친환경 기술이 제품의 제조,유통,사용,폐기에 이르는 전 생애주기에 걸쳐 적용된다면 지구 환경 보호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간 △폐어망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스마트폰과 모니터 △태양광,실내 조명등으로 충전이 가능한 솔라셀 리모컨 △미세 플라스틱 배출을 줄이는 세탁기 △업사이클링 가능한 에코 패키지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와 모터 평생 보증 등 그 어느 기업보다 광범위하게 친환경 기술을 발굴,적용해 왔다.

한 부회장은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을 지속 가능하게 만들어 가는 데는 모두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삼성전자 역시 자체적인 노력뿐만 아니라 전문 단체,국제기구 등과의 소통과 협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