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경남소방본부, 신규 소방헬기 ‘지리산새매’ 취항식 개최

국산소방헬기(KUHC-1) 신규 도입 운영 홍보 및 안전운항 기원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경상남도 소방본부(김종근 본부장)는 2일 합천군 소재 119특수구조단 항공구조구급대에서 소방헬기 신규 도입에 따른 취항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기풍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윤철 합천군수, 합천군 기관장, 한국항공우주산업(주)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신규 소방헬기 운영 홍보와 안전운항을 기원하기 위해 열렸다.


신규 도입된 헬기의 명칭은 ‘지리산새매’이며 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제조한 KUHC-1기종으로 최대 14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최대 시속 283km, 항속거리 571km이며 최대 2시간 50분까지 연속비행이 가능해 경상남도 전역에서 긴급구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한 고성능 탐색레이더, 광학탐지장비, 구조용 호이스트, 배면물탱크, 응급의료장비(EMS) 등을 갖춰 대형·다양화 되는 재난사고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


경남소방은 지난 6월 10일 헬기를 인수한 뒤 9월 1일까지 비행훈련과 구조현장 현지적응훈련을 거쳤으며, 이번 취항식을 마친 다음날부터 임무에 본격 투입할 예정이다.


김종근 소방본부장은 “신규 소방헬기 도입으로 도민의 항공안전 인프라가 더욱확충됐다”며 “소방활동 사각지역 해소와 구조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