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박진 외교부 장관, 후렐수흐 몽골 대통령 예방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몽골을 공식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 8.29일 오후 오흐나 후렐수흐(Ukhnaa KURELSUKH) 몽골 대통령을 예방하였다.


박 장관은 한몽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우리 정상의 강력한 의지를 직접 전달하고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구체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이번에 몽골을 방문하였다고 설명하였다.


박 장관은 한국은 글로벌 중추국가를 실현해 나가는 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몽골과의 협력과 연대를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후렐수흐 대통령은 1990년 수교 이래 모든 분야에서 획기적으로 발전한 양국관계를 평가하고, 한국과의 협력은 몽골에 있어 최우선 순위라고 화답하였다. 아울러, 한몽 양국 관계를 향후 5년간 더욱 도약시켜 황금시대로 만들어 나가자고 하였다.


박 장관과 후렐수흐 대통령은 양국 간 교류 및 실질 협력이 확대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였다. 특히 광물・자원 개발 분야에서 후렐수흐 대통령은 '희소금속 협력센터' 추진 등 양국 간 협력을 계속 지지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아울러 박 장관은 후렐수흐 대통령의 3대 국정과제(10억 그루 나무 심기 운동, 식량안보, 건강한 몽골인 운동)가 모두 한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분야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관련 분야에서 적극 협력할 의향이 있음을 전달하였다.


박 장관은 후렐수흐 대통령께 최근 한반도 정세 및 우리의 ‘담대한 구상’ 등 대북정책을 상세 설명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몽골이 계속해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후렐수흐 대통령은 몽골은 한국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정책을 일관되게 지지해 왔으며 앞으로도 지지할 것이라고 하고, 울란바타르 대화 등과 같이 건설적인 노력과 역할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한편, 박 장관은 우리의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지지해줄 것을 요청하였으며, 후렐수흐 대통령은 몽골은 한국을 다방면에서 지지해 왔다고 하면서 관련 사항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