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무역협회, 한국 라면, 베트남에서 매출액 급상승세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베트남 소비자들의 라면에 대한 소비 증가와 한국문화 인기로 한국라면 매출이 증가했다.


세계라면협회(World Instant Noodles Association)에 따르면 연간 베트남 1인당 평균 라면소비량은 87봉지로 연간 한국 1인당 평균 라면소비량 73봉지보다 많은 수준이다.


작년 베트남은 총 85억 6천만 봉지의 라면을 소비하며 중국, 인도네시아에 이어 전세계 3위 소비량을 기록했다.


라면 소비성장률은 베트남이 전세계 최고를 기록했다.


한국 라면기업들은 한국문화 인기와 현지 생산의 효율성을 바탕으로 베트남 라면시장 점유율이 점차 증가했다.


팔도 베트남법인(Paldo Vietnam)은 작년 9,130억동(약 39만 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2017년 4,740억동 매출액의 2배 가까이 성장했다.


팔도 베트남법인은 2006년 설립되어 한국산 라면 수입과 베트남 북부지역 푸토성(Phu Tho)에서 꼬레노(Koreno) 브랜드의 라면 생산을 병행한다.


오뚜기(Ottogi) 역시 2006년 베트남에 진출하여 소스류를 판매, 2016년 이후 베트남 북부지역 박닌성(Bac Ninh) 내 공장에서 라면을 생산한다.


오뚜기 역시 매출액이 2018년 4,720억동에서 2021년 9,050억동으로 2배 가까이 성장했다.


농심의 경우 2018년 베트남에 진출하여 한국 드라마(K-drama)의 인기를 이용한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젊은 소비층을 공략하며 진출 첫 해에 1,000억동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한편 베트남 라면시장에는 50여개의 생산자가 존재하며 Vina Acecook, Masan, Asia Food 등 상위 3개 기업이 70%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K-pop, K-drama 등 베트남 내 한국 문화가 인기를 끌면서 한국 라면의 시장점유율이 점차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https://e.vnexpress.net/news/business/data-speaks/south-korean-noodles-companies-in-vietnam-see-sales-boom-450234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