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무역협회, 독일-캐나다, '수소연합' 협약 체결...2025년부터 캐나다 수소 독일 수출 추진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독일과 캐나다는 23일(화) 양자간 '수소 연합(Hydrogen Alliance)' 결성에 관한 협약을 체결, 2025년부터 캐나다 생산 수소의 독일 수입을 추진한다.


협약은 양국이 수소, 수소 파생상품 및 관련 기술 개발에 대한 정부 지원 정책을 공조하고, 2025년부터 캐나다 생산 수소를 독일에 수출하는 것이 핵심 목표다.


협약을 통해 독일은 에너지 전환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기반 전력으로 생산한 수소 확보에 초점을 두고, 캐나다는 풍부한 천연자원과 세계 유수의 청정 기술 섹터를 바탕으로 독일의 중요한 교역 상대국으로 부상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캐나다측 협약 체결 주체는 연방정부로 연방 자금이 투입될 예정이나, 천연자원 등 개발 권한을 가진 지방정부가 실제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생산된 수소 등은 국내사용, 독일을 비롯한 EU 회원국 및 아시아 각국에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캐나다 동부 해안의 수출 인프라가 아직 부족한 점에서 2025년 수소 수출 개시 목표 달성은 쉽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같은 날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벤츠는 캐나다 정부와 캐나다에서 생산되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전기차 배터리 원료 광물 조달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