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일진일퇴 위기에 놓인 'FC원더우먼', 날쌘돌이 ‘김가영’ X 신명나는 ‘홍자’ 의 치열한 사투!

 

뉴스포인트 이재석 기자 |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챌린지리그 다섯 번째 경기인 'FC원더우먼'과 'FC탑걸'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슈퍼리그 진출이 걸린 만큼 'FC원더우먼'과 'FC탑걸'의 피 튀기는 접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지난 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한 'FC원더우먼'은 슈퍼리그행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더욱 1승이 간절한 상황이다. '원더우먼' 멤버들은 지난 발라드림전에서 승부차기 4:0이라는 큰 점수 차로 패배의 쓴맛을 본 터라 이후 맹훈련에 돌입, 이번 경기는 더욱 막강한 승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원더우먼'의 오범석 감독은 '현재 1위는 '탑걸'이지만 공은 항상 둥글기에 어디로 튈지 모른다'라며 최종 1위에 대한 확신을 품었다. 그에 따라 다득점을 따내기 위한 세트피스 훈련에 박차를 가하며 공격과 수비에 전력을 다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 훈련에 들어갔다. 특히 'FC탑걸'의 에이스 키커 김보경의 슈팅을 막기 위한 전담 마크를 지시하며 점수 차 줄이기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한편 'FC원더우먼'의 훈련장에는 반가운 얼굴들이 찾아왔다. '원더우먼'의 前 멤버이자 '골때녀' 선배인 송소희, 황소윤이 응원차 방문한 것. 이날 'FC원더우먼'은 쌍소 투톱과의 연습경기를 통해 잠들어있던 공격 본능을 깨우고, 경기 직전 승리에 대한 의지를 굳혔다.

경기가 시작되자 '원더우먼'의 올라운드 플레이어 '김희정'은 완벽한 공수 밸런스로 안정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골대를 향해 내리꽂는 강력한 슈팅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지난 경기에서 뛰어난 스프린터의 면모를 보인 '김가영'은 순간 스피드로 치달 역습을 노려 상대팀을 한 번 더 긴장시켰다. 무한 체력의 소유자인 '홍자' 또한 일대 일 훈련을 통해 골 결정력을 끌어올리며 최전방 공격수로 다시 태어났는데, 과연 이번 경기에서 '탑걸'의 아신 아유미의 수비벽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일진일퇴의 위기에 놓인 'FC원더우먼'의 치열한 사투는 24일 수요일 밤 9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