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무역협회, 영국, 7월 소비자물가상승률 10.1% 기록... 향후 15% 초과 전망도 제기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영국 통계청에 따르면, 영국의 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6월 9.4%에서 10.1%로 상승, 1982년 2월 이후 최고치이자 G7 회원국 가운데 처음으로 두 자리 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을 견인한 주요 요인으로 전월 9.8%에서 7월 12.7%로 증가한 식품과 러우전쟁에 따른 전기, 가스 등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을 지적했다.


향후 물가 전망과 관련, 영란은행(BoE)은 4분기 물가상승률이 13%까지 상승한 후 2023년 전반에 걸쳐 높은 수준을 유지한 후 2024년에 목표 물가수준인 2%대로 안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물가상승률 최고치가 15%를 상회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했다.


영란은행은 경기침체 우려에도 불구, 1995년 이후 처음으로 0.5% 이자율 인상을 단행, 현재 1.75%를 유지. 대다수 전문가는 9월에도 0.5% 추가 이자율 인상을 전망했다.


반면, 영국의 제조업 지출 비용 상승률이 지난 6월 사상최고치인 24.1%에서 7월 22.6%로 감소한 점에서 향후 물가상승 압박이 다소 완화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했다.


또한,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철강 등 원자재 수요 감소로 7월 전월 대비 제조업 투입 비용 증가율이 올해 최저치인 0.1%를 기록한 점과,코로나19 이후 급등한 글로벌 운송비용과 기초 원자재 가격 및 공급망 교란이 2022년 말 이후 진정될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인플레이션 압박 완화 요인으로 지적했다.


한편, 현재 가계 당 2,000파운드 수준인 에너지 비용 지출이 내년 1월 4,000 파운드로 급등할 전망이며, 소비자물가지수로 조정한 4~6월 노동자 임금이 4.1% 감소한 점 등이 가계의 부담이 되고, 정부의 가계 등 지원책 마련 요구도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