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구 서구, “ 뜨거운 여름밤, 일상 속 이색 문화공연 열려”

야외 패션쇼와 어르신 무료영정 사진 촬영 등 지역주민이 개최한 인동촌 백년마을 어울림 한마당 행사 성료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대구 서구는 지난 15일 도시재생 대상지인 인동촌 백년마을의 주민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행사로 인동촌 도시재생사업의 문화 기반시설인 열린마당에서 지역주민 4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그간, 지역축제 행사가 관 주도로 개최된 데 반해 이번 행사의 주관·주최가 지역의 주민단체인 인동촌 백년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과 마을도서관 햇빛따라에서 공동으로 기획하여 실질적 주민참여와 함께 이색적인 문화행사들을 선보였다.


특히, 어르신 무료영정 사진 촬영 행사에는 촬영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우셨던 독거 어르신 등 30여명이 긴 대기 줄을 이뤘다. 고령화에 따른 마을소멸과 함께 쇠퇴 원도심지역의 복지사각 지대에 있는 주민들에게 실질적 수혜를 주었다.


이번 행사의 꽃은 한복 패션쇼(대구예술대학교 평생교육원 패션스쿨이 주관)였다. 시니어와 주부, 아동 등 30여명의 모델이 참여하며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인동촌 백년마을에 전통한복의 아름다움을 수놓음과 동시에 한여름 열대야를 잊게 해주는 이색적인 문화행사로 주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번 행사의 주최를 맡은 인동촌백년마을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김정섭 이사장은 “타 지역대비 고령화율 25%에 이르는 비산2·3동 지역주민들에게 평소 접하기 힘든 문화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재생사업의 공동체 회복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또한,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 준비과정과 뜨거운 호응에 크게 고무되었으며 지역 주민 모두가 큰 자긍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류한국 서구청장은“오랜 기간 삶의 터전을 닦아온 지역주민이 직접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주민자치 행정의 의미가 있다고 본다. 앞으로도 모든 정책사업의 추진에 있어 주민체감형 행정이 실질적 성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