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SKT 테크(Tech.)인프라 개방…실무형 인재 육성

 

뉴스포인트 최병호 기자 | SK텔레콤이 서울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전시∙학습 공간을 마련하고,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SKT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한 'K-디지털 플랫폼'을 조성하고, 개소식을 가졌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번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은 지역내 중소기업과 훈련기관 등이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고용노동부∙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디지털 융합 훈련 인프라 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SKT 보라매 사옥에 조성되는 'K-디지털 플랫폼'은 디지털∙신기술 분야 인력 양성을 위한 전시∙체험 공간('AI Tech Lab') 구축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과정을 개발 및 운영하는 'K-디지털 FLY AI' 두가지로 구성된다.

전시공간인 'AI Tech Lab'에서는 SKT가 선도하고 있는 Tech.기반의 디지털 기기와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SKT는 이곳에 ▲AI반도체 사피온(Sapeon) ▲저해상도 사진∙음성 및 동영상을 고화질로 변화시켜주는 '슈퍼노바(Supernova)' ▲AI 기반으로 행동유형을 판단하여 고객에게 상황을 안내해 주는 비전 AI(Vision AI) ▲결함제품 검출하는 AI기반의 머신 비전(Machine Vision) 등을 전시한다.

SKT는 또 이곳에서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의 프로젝트형 교육과정('K-Digital Training FLY AI)도 운영해, 디지털 인재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SKT는 지난 6월말부터 1기수 50여명을 선발해 총 400시간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과정은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머신러닝 프레임워크, 딥러닝 모델 등의 교과목과 프로그래밍 실습, SKT 실무부서에서 발제한 과제를 기반으로 한 해커톤 형태의 프로젝트 수행 등으로 구성돼 있다. SKT는 연간 2개 기수를 운영해 창의적이고 기술역량을 가진 전문인재 100여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SKT는 'K-디지털플랫폼' 공간을 활용해 각종 강연 및 토론회 등을 개최해, AI기술∙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그리고 블록체인∙메타버스∙양자컴퓨터 등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전시공간인 SKT 'AI-Tech Lab'은 홈페이지(www.skttechacademy.com)에서 사전 예약하면 이용 가능하고, AI교육 과정('K-디지털 트레이닝 FLY AI')은 일반 공고를 통해 교육생을 선발한다. 디지털 확산을 위한 테크 트렌드 강연 및 토론회 일정도 수시로 홈페이지 및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은 'SK텔레콤이 가진 인프라와 기술을 지역사회에 개방 및 공유하고, 최신 Tech.기반 실무 맞춤형 교육을 통해 우수 인력의 선순환 및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