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꿀벌 폐사 요인 ‘꿀벌응애류’ 적극 방제 시급

8월 중 적절한 약제 사용·봉군 관리로 응애 밀도 낮춰야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농촌진흥청은 지난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발생한 꿀벌 폐사 요인 가운데 하나로 추정되는 꿀벌응애류에 의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방제를 당부했다.


꿀벌응애류는 꿀벌 애벌레와 성충에게 직접 피해를 주거나 각종 질병과 바이러스를 매개해 양봉산업의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주요 해충이다. 여름철 제때 방제하지 않으면 월동 중 꿀벌 폐사 피해가 늘어난다.


농촌진흥청이 올해 초 꿀벌 폐사 문제로 민관합동 현장 조사를 벌인 결과, 꿀벌 폐사가 발생한 대부분 농가에서 꿀벌응애류가 발견됐다. 또한, 지난 6월 조사했을 때 조사 대상 농가에서 전부 꿀벌응애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피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방제가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 꿀벌응애는 여느 해 보다 이른 6월에 초기 증식해 9월에는 피해 수준까지 증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8월 안에 적극적으로 방제해 밀도를 낮추고 관리해야 한다.


꿀벌응애 방제를 위해서는 친환경 방제와 화학적 방제를 병행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꿀벌응애류 화학적 방제에는 대부분 동물의약품인 스트립(플루바리네이트)과 액제(아미트라즈)를 쓴다. 스트립은 벌집 사이에 끼워 사용하며, 액제는 벌집과 꿀벌에 분무한다. 친환경 방제제인 개미산은 30ml(60% 농도)를 기화기에 넣어 사용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은 ‘수벌집 이용 꿀벌응애 유인 포살 기술’과 유기산 이용 기술 같은 꿀벌응애 친환경 방제기술의 현장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안전하고 효과가 우수한 천연물 유래 응애 구제제를 산업체와 함께 연구하고 있으며, 기생성 응애류를 빨리 진단하고 가장 알맞은 약제를 선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농업생물부 이승돈 부장은 "꿀벌 월동 폐사는 앞으로도 재발할 우려가 항상 존재하는 문제다.”라며, "농가들이 안정적으로 양봉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민관이 협력해 병해충 발생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