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계용 과천시장,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과천~위례선 주암역, 과천대로역 확정’, ‘과천갈현지구 자족기능 확충’ 등 지역 현안 건의

과천~위례선 주암역, 과천대로역 확정 및 GTX-C 과천청사역 원안 강력 요청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신계용 과천시장은 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원희룡 국토부장관 및 어명소 2차관과 면담을 통해 광역교통 개선대책으로 추진 중인 ‘과천~위례선’ 주암역, 문원역(과천대로역) 역사 확정 및 ‘GTX-C 노선’의 정부과천청사역 정차 원안 유지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토부가 적극적으로 과천시의 입장을 반영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과천시는 과천~위례선은 고질적인 교통문제 해소를 위해 민선6기 과천시의 요구와 과천 도시개발에 따른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음을 강조하며, 과천대로역·주암역 신설은 시민들의 대중교통권 확대 및 편의성 확보를 위한 핵심기반시설로 문원동·별양동 주변 지역거점 활성화와 주암 공공지원민간주택지구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 반드시 필요함을 설명했다.


또한, 당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도입 취지 훼손에 대한 우려를 전하며, 노선 연장 등에 따른 정부과천청사역이 무정차되지 않도록 정부과천청사역 정상 추진을 요구했다.


이 외에도 신 시장은 주변 영향을 고려하지 않은 주택공급만을 위한 과천갈현지구(재경골)의 고밀도 개발에 대한 문제점을 설명하고, 주택호수를 축소하고 과천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자족기능 확충을 위한 상업, 업무시설 용지 반영을 요구했다.


원희룡 국토부장관은 신계용 시장이 설명한 과천시 현안설명을 듣고 “과천시와 시민들의 입장을 이해하며,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답변했다.


신계용 시장은 “과천~위례선 역사 신설 확정 및 GTX-C 정부과천청사역이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이며, “모든 개발은 해당지역의 시민의 요구와 수혜가 우선시 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