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제시 최초 대기업 유치 쾌거 !!

전북도․김제시․㈜두산 693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김제시는 지난 26일 도청 회의실(4층)에서 전북도, ㈜두산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김관영 전북도지사, 정성주 시장, 국주영은 전북도의회 의장, 김영자 김제시의장, 양동보 ㈜두산전무 등이 참석했다.


이날 ㈜두산과 전북도, 김제시는 휴대폰에 사용되는 인쇄회로용 기판의 핵심부품인 동박적층판의 생산 공장을 김제에 신설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은 2024년까지 김제 지평선산단(82,211㎡)에 693억원을 투자한다. 김제시는 전라북도와 함께 기업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행정적 지원 및 인허가 진행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김제시는 이번 투자로 11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투자가 완료되면 김제 지평선산단의 분양률은 95.5%, 가동률은 70%에 이르러 산단도 크게 활성화될 전망이다.


한편 두산그룹 지주회사 ㈜두산의 Business Group인 ㈜두산전자는 1974년 창립 이래 반도체, 통신장비 등에 사용되는 소재‧부품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전자 소재 국산화를 목표로 시작한 동박적층판 사업은 세계 시장에서 글로벌 리더의 지위를 확보하고 있으며, 5G, AI 등 21세기 신기술 경향에 맞는 기술력도 그간 축적된 기술과 역량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두산전자는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LG이노텍 등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21개국 137개사와 납품계약을 맺고 있다.


한편 ㈜두산전자는 이번 투자부지 일부에만 동박적층판 제조 공장을 신설하고, 1~2년 후 신사업을 결정해 관련 공장을 증설할 계획이다.


또한 관련 산업이 활성화될 경우 2026년 완공 예정인 김제 제2지평선산단에 대규모 투자도 검토하고 있어 김제시가 ㈜두산전자의 새로운 생산거점으로 도약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두산전자 양동보전무는 “김제시에 생산공장을 설립함으로써 지 역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고 앞으로도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지역사회와 같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성주시장은 “김제시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여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두산과 같은 대기업의 투자유치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연쇄효과로 김제시가 더욱 발전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또한,“기업이 활동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