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원작자 장삐쭈 작가가 직접 밝힌 리얼 드라마 '신병' 탄생 비화 공개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 오는 7월 22일(금) 첫 공개를 앞둔 드라마 '신병' (극본 장삐쭈, 김단, 안용진 / 연출 민진기 / 기획 KT스튜디오지니 / 제작 이미지나인컴즈, 네오엔터테인먼트)이 원작자 장삐쭈 작가의 인터뷰를 통해 흥미로운 탄생 비화를 공개했다.


'신병'은 좋은 놈부터 나쁜 놈, 이상한 놈까지 별별 놈들이 모두 모인 그곳에 ‘군수저’ 신병이 입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리얼 드라마 다.


누적 조회수 2억 5천만 뷰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동명의 작품을 실사화 한 '신병'은 원작자인 장삐쭈 작가의 실제 군 생활을 바탕으로 한 리얼한 스토리로, 특히 MZ 세대들 사이에서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문득 군대 이야기를 콘텐츠로 만들어보고 싶어 작품을 처음 기획했다는 장삐쭈 작가는 성향상 계획적이고 규칙적인 생활이 어려워 군 생활은 힘듦의 연속이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 때문인지 “군대에서의 하루하루는 아직도 생생하게 남아있다”라며 오래전 기억 속의 군 시절 스토리를 리얼하게 그릴 수 있었던 남다른 비결을 소개했다.


군대라는 특별한 세계를 작품의 배경으로 택한 장삐쭈 작가는 군대에 가면 작은 것에도 행복해하는 소박한 사람이 된다는 점을 '신병'의 가장 큰 공감 포인트로 꼽았다.


“사회에서 어떤 모습, 어떤 환경에 있었던 사람이든 군대라는 조직에 들어오면 아주 작은 것에도 희로애락을 느끼게 된다”라며 군대를 다녀온 사람과 다녀오지 않은 사람, 원작에 대해 알고 있거나 모르는 사람들까지 사전 정보가 없더라도 작품 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간 군상과 그들이 겪게 되는 상황에 공감하며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만큼 '신병'에는 현실에서 한 번쯤 만나봤을 듯한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장삐쭈 작가는 “우리 주변에 있는 다양한 인간상을 담아내고자 했다. 특별한 인물을 모델로 두고 한 것은 아니지만 몇몇 캐릭터는 군 시절에 만났던 주변 인물들을 일부 투영시키기도 했다”라며 “원작 팬들이 ‘캐릭터 중에 장삐쭈는 누구일까?’라는 질문을 많이 해주셨는데, 스스로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는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장삐쭈 작가는 인터뷰를 통해 극 중 캐릭터로 완벽 변신한 배우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


원작이 1인 다역의 더빙을 전면에 내세운 만큼 대본이나 연기 톤에 작가의 스타일이 진하게 묻어있어 배우들이 캐릭터를 온전히 소화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걱정했다는 그는 “배우들이 철저한 캐릭터 분석을 거쳐 각자만의 개성을 유지하면서 원작의 느낌까지 잘 살려주었다.


마치 ‘공기 반 소리 반’처럼 아주 완벽한 연기를 보여줬다”라며 원작을 뚫고 나온 듯한 배우들의 높은 싱크로율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작품의 원작자이자 극본가로 참여한 장삐쭈 작가의 인터뷰를 통해 흥미로운 탄생 비화부터 원작의 실사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공개하며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드라마 '신병'은 오는 7월 22일( 금) 올레tv와 seezn에서 동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