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라마스 눈물의 작별 인사, “큰 사랑 준 대구 떠나기 싫어”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대구를 떠나는 라마스는 아쉬운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8강전에서의 대구FC가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3-2로 승리를 거뒀다. 대구는 전반 12분 만에 포항 허용준에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홍정운, 제카, 고재현이 연속골을 터뜨리며 3-1로 전반을 마쳤다. 포항이 후반 23분 허용준의 만회골로 추격했으나 3-2 리드를 유지하며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대구는 승리로 4강에 진출했지만, 지난해 7월에 대구에 입단해 6월을 끝으로 계약기간이 만료되는 라마스에겐 이날 경기가 고별전이 됐다. 대구 팬들은 경기가 끝난 뒤 큰소리로 라마스의 이름을 외쳤고, 라마스는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대구 선수들은 헹가래로 그를 위로했다.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라마스는 “초반부터 선제골을 내주고 따라잡는 게 쉽지 않았다. 선수들이 함께 플레이해서 역전에 성공하고 점수를 잘 지킬 수 있었다"며 "많은 팬분들의 함성과 응원 덕분에 끝까지 잘 버티고 승리해 4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을 마지막으로 대구FC와 작별을 고하는 라마스는 “처음 왔을 때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정말 슬프다. 축구는 돌고 도는 거니까 완전히 떠나는 것이 아니라 언제 또 기회가 되면 다시 돌아올 수 있었으면 한다.”며 대구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넨 뒤부터 눈시울이 붉어진 라마스는 기자회견장에서 팬들 이야기를 꺼내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라마스는 “감동적이고 슬픈 감정과 여러 가지 복합적인 감정이 많이 섞여서 눈물이 나는 것 같다”며, 기억을 되짚으며 다시 눈물을 보였다. 이어서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기에 이곳을 떠나기 싫은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대구를 떠나는 라마스에게는 국내외 팀에서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다음 행선지가 수원FC가 아니냐’는 소문도 돌았다. 라마스는 “에이전트를 통해서 수원FC가 관심이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공식적으로 사인을 한 건 아니다. 아직 이야기가 진행 중이다.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는 상황”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보고 상황에 맞춰 전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오늘은 기쁘면서 슬픈 날이다. 이곳에서 마지막 시간까지 모든 선수들과 하면서 내가 선수들에게 좋은 동료이며, 좋은 친구였다는 감정을 느꼈다. 이제 함께하지 못해 슬프다. 모든 선수들한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작별 인사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