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김성제 의왕시장직 인수위, ‘왕곡복합타운·오매기지구 개발 추진계획 발표’

김 당선인 “왕곡복합타운...전국최초 시민참여형 도시개발로”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김성제 의왕시장직 인수위원회는 29일 인수위원회사무실에서 왕곡복합타운·오매기지구 도시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왕곡복합타운은 전국 최초 시민참여형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해 개발이익 전체를 시민과 공공기관에 환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오매기지구는 친환경 주거단지 및 지식산업센터, 체육공원 등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진행된다.


선거기간 중 김성제 당선인은 왕곡복합타운 개발을 설명하며 “대장동과 같이 일부 시행 사업자에게 이익을 몰아주는 도시개발의 폐해를 막고 시민과 공공이 개발이익을 공유하는 사업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왕곡복합타운은 의왕시 왕곡동 대안사 인근 67만㎡에 약 5,000여 세대 규모의 친환경 주거단지와 시민공원, 바이오클러스터를 조성해 자족도시 기능을 갖춘 도시로 개발한다는 도시개발 계획이다.


한편, 오매기지구 개발은 2010년 2월 도시개발을 위한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오전동 528번지 일대를 중심으로 도시개발을 진행하기 위해 의왕도시공사에서 PFV 설립을 통해 사업을 추진했지만, 당시 백운밸리 개발로 인한 자본금 출자 한계 등의 이유로 개발 답보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하여 인수위는 최근 이미 많은 신축건물이 들어서서 자연 생태계 훼손과 난개발이 지속 될 우려가 있어 이를 해소하고 의왕지역 주거안정과 도시 균형발전 및 도시 토지의 효율적인 개발을 위해 오매기지구 개발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어 인수위는 현장실사를 통해 오매기지구는 지역 내 개발 가용토지와 주변 생태계 등을 고려할 때 계획적이고 친환경적인 개발과 함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조치로 의왕도시공사를 통한 PFV 출자 등 공영개발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김 당선인은 “왕곡복합타운과 오매기지구 도시개발은 의왕시의 분절된 청계동, 오전동, 고천동을 하나로 연계시키고 시민 모두가 함께 부자 되는 프로젝트다”라며 “인덕원-동탄선의 오전역과 의왕시청역 등 광역철도망 구축과 함께 의왕시가 수도권 명품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사업으로 의왕의 미래 10년을 완성하는 초석이 될 것이다”라고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백운밸리, 장안지구에서 시민들께 100% 우선 분양권을 드린 바와 같이 왕곡복합타운과 오매기지구에서도 의왕시민에게 100% 우선 분양권을 드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