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더 좋은 미래로 먼저 출발합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 첫 타운홀 미팅, 직원들과 정책방향 공유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대전 유성구는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민선8기 구정 로드맵 수립을 위해 직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열고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실‧국별로 22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민선8기 정책방향 및 주요 핵심전략을 위한 공약사항에 대해 정용래 구청장이 직접 설명하고 직원들의 의견을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자유롭게 듣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격식 없는 토론과정을 통해 하나의 팀이 하나의 목표인 ‘과학과 기술, 문화와 복지가 어우러진 미래도시 유성’을 만들도록, 구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고민하고 핵심과제를 도출해 낼 방침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취임 100일까지 실무회의, 주민‧전문가 의견수렴, 종합토론회 등 충분한 소통의 시간을 갖고, ▲ 미래선도도시 ▲ 친환경 스마트도시 ▲ 최고의 주민자치도시 ▲ 세심한 문화‧복지도시 ▲ 35만 명품도시 실현 등 민선8기 5대 공약 실천과제 선정을 위한 구체적인 종합실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유성구는 행정의 신뢰성과 구민만족도를 높이고, 행정역량을 집중하여 민선8기 주요정책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지난 4년의 성과가 더 좋은 유성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어 35만 구민 모두가 주인공인 미래도시 유성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며, “민선8기에는 920여 명의 공직자와 함께 구민 모두가 만족하는 변화를 보여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