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장창 2골' 인천현대제철, 창녕WFC에 3-0 완승

URL복사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장창이 인천현대제철 이적 후 첫 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인천은 12일 인천남동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창녕WFC를 상대로 3-0 완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서울시청에서 인천으로 이적한 장창은 두 골을 터트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초반부터 창녕을 강하게 압박한 인천은 전반 추가시간 1분에 첫 골을 터트렸다. 김혜리의 크로스를 장창이 헤더로 연결해 골을 만들었다. 후반 13분에는 최유정이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아쉬움을 남겼으나, 후반 21분에는 최유리의 패스를 받은 강채림이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인천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계속해서 다득점을 노렸고, 5분 뒤 장창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페널티에어리어 안에서 최유정이 뒤로 내준 공을 장창이 곧장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인천은 총 승점 20점으로 선두를 지켰다.


경주한수원도 승점 3점을 추가하며 인천과의 승점 동률을 유지했다. 수원FC위민과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전반 4분 나히, 후반 45분 김상은이 골을 기록했다. 경주는 골득실에서 인천에 3점 밀려 2위에 자리해 있다.


3위 화천KSPO는 보은상무를 홈으로 불러들여 3-0으로 이겼다. 전반전 동안에는 득점이 없었으나 후반 9분 이수빈, 후반 12분 황아현, 후반 21분 이정은이 연달아 골을 기록하며 완승을 이뤘다. 서울시청과 세종스포츠토토는 1-1로 비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