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함께하는 함박웃음 재활건강교실"프로그램 운영

URL복사

기초건강 사전·사후 측정 및 평가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대구광역시 남구 보건소는 오는 9일부터 코로나19 대응으로 소극적이던 뇌병변·지체장애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재활운동서비스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재활운동 프로그램은 남구지체장애인협회에서 지역사회중심 재활사업의 일환으로 다가오는 5월 9일부터 6월 20일까지 실시하며 매주 월요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총 6회로 나누어 뇌병변·지체장애인 10여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재활운동 및 자가 건강관리교육을 실시한다.


특히 보건소에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야외활동 및 신체활동이 부족한 뇌병변·지체장애인을 대상으로 남구지체장애인협회에 물리치료사와 함께 맞춤형 재활운동을 실시하고 영양 및 구강 등 건강관리교육을 함께 제공함으로써 체력 및 활동성을 증가시켜 신체기능 유지 및 자가 건강관리 능력을 향상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보건소장은 "지역사회중심재활사업은 장애인 건강관리를 위한 필수사업으로 그동안 코로나19 대응으로 일반인들보다 더 힘든시간을 보냈던 장애인들에게 건강관리 및 재활운동 등 건강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제공하여 일상생활 촉진과 자립능력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