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URL복사

전체 병상을 코로나19 병상으로 전환한 거점전담병원과 협약식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족한 병상을 해소하고, 코로나19 병상 확보에 적극적인 민간병원의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하고자 ‘복지부-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한다.


거점전담병원은 '감염병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병원으로, 코로나19 환자의 효율적 치료를 위해 지정된다.


이번 MOU는 코로나19 병상 확보에 가장 적극적으로 협조한 민간병원 16개소와 보건복지부가 체결하는 첫 번째 협약이며, 협약 병원들은 이후 1년간 거점전담병원으로서 보건복지부와 긴밀하게 협업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적극적인 중증환자 치료, 거점전담병원으로서 운영 기간 1년, 진료비 매출의 2배 수준 지원 등 안정적인 병원 운영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2020년 12월 수도권 중심으로 고령·중증환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중증 환자 치료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병상을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운용하고자 거점전담병원을 지정하여 운영해왔다.


‘거점전담병원’은 한 의료기관 내 다양한 중증도별 병상을 보유하여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효율적으로 병상을 활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지정된 ‘거점전담병원’은 총 34개소, 4,013병상이며,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 확산 추이를 고려하여 병상 확보를 위한 거점전담병원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협약을 맺는 16개소 거점전담병원은 환자 수가 증가하여 의료진 부담이 가중되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병원 전체의 모든 병상을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전환하여 병상 확보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민간병원이다.


해당 병원들은 지역 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외래진료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체 병상을 코로나 치료병상으로 기꺼이 전환해 준 민간병원에 깊은 감사를 전하며, “중증도에 따라 치료역량을 높이는 노력을 함께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통하여 거점전담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