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문] 2022년 1월 다음 뉴스 개편…네이버는?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2022년 임인년 새해가 밝았다. 카카오가 다음 뉴스 서비스를 이번 달중에 전면 개편한다. 기존 알고리즘 추천·랭킹 방식의 뉴스 서비스를 종료하고 구독 모델로 전환할 방침이다. 카카오는 뉴스 이용자의 선택권과 언론사의 편집권 존중을 내세우며 구독형 서비스를 강화해왔는데, 뉴스제휴를 맺고 있는 언론사들은 이번 개편을 포털의 뉴스 포기 본격화로 받아들이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10월 24일 콘텐츠제휴 언론사들을 대상으로 다음 뉴스 서비스 개편 온라인 설명회를 열었다. 주요 내용은 뉴스 추천 알고리즘과 랭킹 폐지, 구독 서비스인 ‘뷰’ 도입이다. 현재 다음 모바일과 PC 메인 화면엔 카카오의 뉴스 AI ‘루빅스’가 추천하는 뉴스 페이지와 ‘많이 본 뉴스’ 등의 랭킹 탭이 배치돼 있다. 개편에 따라 다음 모바일에선 1월부터 지금과 같은 화면이 사라진다. PC는 내년 상반기 중 적용한다.

뉴스 추천과 랭킹이 빠진 자리엔 현재 카카오톡에서 서비스 중인 뷰가 들어선다. 카카오가 지난해 8월 출시한 뷰는 누구나 에디터가 돼 콘텐츠를 발행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뷰 에디터들은 각자 만든 ‘보드’에 자신의 콘텐츠를 담아 구독자를 모은다.

개편안이 적용되면 다음 메인 페이지엔 △이용자가 구독 중인 리스트 ‘My뷰’ △구독하지 않은 여러 보드를 보여주는 ‘발견’ △콘텐츠제휴 언론사들이 발행한 보드를 추천하는 ‘뉴스’ 탭이 새로 생긴다. 언론사를 포함한 뷰 에디터는 개수의 제한 없이 보드를 만들 수 있지만, 뉴스 탭에선 언론사당 1개 계정만 서비스할 수 있다. 보드에 담긴 콘텐츠는 아웃링크 방식으로도 제공한다.

이번 개편에 언론사들은 ‘올 것이 왔다’는 표정이다. 카카오는 2년 전부터 ‘구독형 서비스로의 전환’을 지향하면서 언론사들이 생산한 기사에서 힘을 빼는 방식으로 뉴스 개편을 추진해왔다. 특히 실시간 검색어의 여론 조작 논란, 댓글 공간 논란, 뉴스 알고리즘 편향성 논란 등 포털의 책임론이 커질 때마다 해당 서비스를 폐지했다.

카카오의 뉴스 개편은 네이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쳐왔다. 카카오가 지난 2019년 10월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하자 이듬해 네이버도 같은 서비스를 폐지했다. 지난 2020년 2월 카카오의 실시간 이슈 검색어 폐지 이후 1년 만에 네이버도 이를 종료했다. 한 언론사 관계자는 “카카오에서 들어오는 수익이나 트래픽은 네이버에 비하면 새 발의 피 정도다. 다만 이번 개편으로 네이버 중심의 포털 뉴스 환경이 급변할 수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장 포털 환경에서 변화가 감지된다. 먼저 카카오와 네이버의 뉴스 제휴·제재를 심의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의 재편이 불가피하다. 이번 달 중에 다음 뉴스 페이지는 콘텐츠제휴 언론사가 제공하는 뉴스 없이도 운영된다. 언론사가 아니어도 보드를 발행할 수 있고 곧바로 다음 메인 화면에 노출되다 보니 사실상 제평위 심사를 통한 추가 입점이 필요하지 않다. 기존 콘텐츠제휴사들도 아웃링크 방식을 적용할 수 있어 카카오에선 제평위의 제재가 무의미하다.

이런 상황이라면 제평위 구성 자체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평위는 언론현업단체와 학계, 시민단체, 법조계, 한국언론진흥재단 등 15개 단체가 추천한 위원 30명으로 구성돼 있다. 만약 카카오가 더 이상 제평위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제평위의 성격은 한 사기업(네이버)의 자문기구로 격하될 가능성이 크다. 카카오 관계자는 제평위 참여 여부와 관련해 “여러 상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러 변화가 예고된 포털 환경에서 이제 언론사들은 대응책 마련에 나설 수밖에 없다. 그동안 미뤄왔던 탈 포털 전략 수립과 자체 플랫폼 강화가 절실한 시점이다. 

■ Daum 공지사항 전문.

안녕하세요. 카카오입니다.

2019년 Daum은 포털 뉴스의 근본적인 변화를 선언한 이후, 연예 댓글, 실시간 이슈 검색어 폐지, AI 세이프봇 댓글 적용 등, 더 나은 뉴스 서비스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습니다.

오랜 고민 끝에,

2022년 1월, Daum 뉴스는 모바일에서부터

다시 한번 큰 변화를 시도합니다.

이제 추천 기반의 기사 배열, 랭킹 뉴스 서비스, 뉴스 위젯 기능, 언론사 선택 기능은 더 이상 제공하지 않으며 새로운 방식의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고, 발행하는 방식의 뉴스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사용자의 선택권을 강화해 줄, 다양한 시선으로 큐레이팅 된 새로운 첫 화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Daum 첫 화면에서 뉴스를 이용해 주신 분들께는 조금은 낯설고 불편한 변화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생각했습니다.

모두의 시선이 존중받을 때

우리의 일상은 더 나아진다고,

모두를 위해 꼭 필요한 변화라고.

1월, Daum 모바일의 달라진 모습을 기대해 주세요.

익숙한 것도 언제나 더 좋아질 수 있다고 믿는

카카오 드림.

 

뉴스포인트, NEWSPO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