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인터뷰] 힙합 프로듀서 누마, "화려함보다 예술적 진정성이 우선"

URL복사

 

[뉴스포인트 심현영 기자] 양성 주광성 본능을 지닌 불나방은 본래 목적을 막론하고 빛만 보면 달려든다. 빛이 뿜는 열기를 이기지 못해 타들어 가면서도 일단 돌진하고 본다. 이는 오늘날 톱스타의 화려한 일면만 보고 달려들어 본연의 가치는 잊고 마는 대중음악계의 모양새와도 유사하다.

이에 힙합 프로듀서 ‘누마(Nooma)’는 겉보기에 화려함보다 예술적 진정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일침했다. 유행에 따라 찍어내는 곡이 아닌 음악적 다양성을 추구하는 새로운 시도가 절실하다는 것. 뉴스포인트는 신곡 작업에 한창인 누마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자기소개를 부탁하자 누마는 “래퍼 파탈돕차일드 싱글앨범 <Woo A Hae(우아해)>로 데뷔한 힙합 프로듀서다. DJ겸 래퍼인 드레인케이(Drain K) 싱글앨범 <Funky Night> 작곡과 편곡을 맡기도 했다. 최근에는 앨범 <모스(Moth)>를 발표해 활동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근 발매한 프로듀싱 싱글 <모스>에 대해 묻자 “<모스>는 톱스타의 화려한 일면만 보고 업계에 뛰어드는 소위 ‘불나방’이라 불리는 이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다. 대중음악 트렌드가 바뀔 때마다 우르르 몰려들어 한쪽 장르는 급 포화상태가 되고 이외 음악은 쇠퇴한다. 영락없는 불나방 집단이다”며 “이게 과연 리스너, 즉 소비층을 위하는 일일까하는 의문이 생겼다. <모스>는 개인의 예술적 감각은 뒷전이고 유행만 좇는 아티스트들이 획일적인 음악만 내놓는 걸 비판하는 앨범”이라고 했다.

음악적 지향점에 대해서는 “이름을 내걸고 활동하는 아티스트로서 본연의 음악성을 드러내고 싶다. 가능한 리스너와 작업자 양측이 모두 만족하는 음악을 만드는 게 목표”라며 “이를 위해서는 타협할 줄 아는 자세도 필요하다. ‘조율’은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어야 가능한 부분이다. 다양한 장르에 대한 이해도를 갖고 조율하고 타협하면서도 본연의 음악성을 잃지 않는 음악을 지향한다”고 말했다.

누마는 이어 “뮤지션이자 프로듀서로서 처음으로 저작권 협회를 통해 작품을 인정받았을 때 감동을 잊지 못한다”며 “언제나 초심을 잃지 않고 아티스트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음악을 선보이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스스로를 ‘바쁘지만 게으른 뮤지션’이라고 평가했다. 며칠 밤을 새워가며 작업에만 몰두했던 시기도 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건강을 잃기도 했다고. 누마는 “좋아하는 일을 오래 하려면 정신·체력적 건강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지금은 체력 안배에 신경쓰는 편이다. 또 무작정 찍어내는 다작보다는 과정의 소중함을 견지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게 창작의 비결”이라고 했다.

한편, 누마는 유니크튠즈 레코즈 김형민 대표와 함께 네 번째 프로듀싱 싱글을 기획하고 있다. 올해 안에 인디신 실력파 뮤지션 ‘제이 플라밍고’, 아트디렉터 ‘곽지혜’ 등 숨은 원석과 함께 경쾌한 음악으로 돌아온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