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이세영, ‘옷소매 붉은 끝동’ 사극 여신 비하인드 공개

이것이 ‘조선 첫사랑’ 비주얼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이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통해 ‘조선 첫사랑’의 비주얼을 뽐냈다.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얻은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이준호(이산 역)와 이세영(성덕임 역)이 조선 왕조를 통틀어 세기의 로맨스 주인공으로 꼽히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로 만나 하반기 사극 열풍 중심에 설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사극 무패 여신’으로 통하는 이세영이 선보이는 정통 사극이라는 점 역시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는 대목이다. 극중 이세영은 왕의 무수히 많은 여인 중 한 명이 아닌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고자 하는 궁녀 ‘성덕임’ 역을 맡아 일국의 왕까지 사랑에 빠지게 하는 당찬 궁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


이 가운데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2일, 이세영의 촬영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이세영은 인간 수묵 담채화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청초하고 단아한 비주얼로 감탄을 자아낸다.


마치 만개한 복숭아꽃처럼 발그레한 두 뺨과 수줍은 미소가 새침한 분홍빛 저고리 만큼이나 사랑스럽다. 더욱이 화폭을 뚫고 나온 듯, 들꽃 무리 한 가운데 앉아있는 이세영의 고운 자태는 첫사랑의 기억을 조작할 정도로 아련하다.


이처럼 카메라 안팎을 막론하고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궁녀 ‘성덕임’에 완벽히 녹아 든 이세영의 모습은 그가 시청자들에게 ‘사극 여신’으로 불리는 이유를 증명한다. 동시에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탄생시킬 이세영의 활약에 기대감을 자아낸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사극 명가 MBC가 2년만에 내놓는 야심작으로 오는 11월 12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