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진도군, ‘워낭소리’ 이충렬 감독이 선사하는 또 하나의 영화 ‘매미소리’

URL복사

다시래기를 주제로 진도군에서 100% 촬영…가수 송가인씨 등 출연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진도군는 한국 다큐멘터리 역사상 최다인 293만명 관객을 동원한 영화 ‘워낭소리’ 이충렬 감독의 신작 영화 ‘매미소리’가 오는 2022년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제28회 오스틴 영화제 공식 초청 소식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매미소리’는 삶과 죽음을 사이에 두고 20년 만에 비로소 서로를 마주하게 된 부녀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휴먼 드라마 형태의 영화이다.


‘매미소리’는 전라남도 진도 지방의 전통 풍습으로 출상 전날 밤 초상집 마당에서 광대들과 상여꾼들이 벌이는 민속놀이인 ‘다시래기’를 중심으로 부녀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영화이다.


특히 아름다운 대한민국의 섬 ‘보배섬 진도’를 배경으로 가수 송가인씨 등이 출연해 100% 올로케이션으로 진행,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소리와 눈을 뗄 수 없는 진도군의 수려한 자연 풍광까지 더해져 더욱 기대를 높인다.


이충렬 감독은 “영화 ‘매미소리’는 12년 만에 탄생한 영화이다. 한 여름의 공기를 가득 메우는 매미의 울음소리처럼 영화가 사람들의 마음에 울려 퍼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매미소리’는 지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된 데에 이어 오는 제28회 오스틴 영화제 ‘Marquee Film’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스틴 영화제는 미국의 최대 영화제 중 하나로, 작가와 영화 제작자들의 예술·비즈니스를 발전시키고 영화, TV, 뉴 미디어에 대한 그들의 공헌을 인정하는데 저력을 다하는 영화제 중 하나이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