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제10차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 개최

URL복사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외교부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KOBRAS]는 10월 20일 오전 워커힐 호텔에서 ‘제10차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파비우 파리아(Fbio Faria) 브라질 통신부장관(영상참여) △최종욱 외교부 중남미국장 △조충제 KIEP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 △편무원 KOBRAS 부회장 △루이스 로피스(Lus Lopes) 주한브라질대사와 브라질 무역투자청, 제툴리우 바르가스 재단 등 양국 정부 관계자, 기업인 및 경제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은 코로나19에 따른 브라질 경제 현황과 비즈니스 환경을 살펴보고, 우리 기업의 브라질 진출 기회를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


「파리아」 브라질 통신부 장관은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5G 입찰을 앞두고 있는 브라질과 한국과의 디지털 기술 협력 확대를 희망하였으며, 최종욱 중남미국장은 한-남미공동시장(MERCOSUR) 무역협정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통해 브라질과의 호혜적 무역·투자 증진을 기대했다.


한편 양국의 각 분야 전문가들은 △브라질 경제 전망, △브라질 기반시설(인프라) 개발 현황과 협력기회, △남미공동시장(MERCOSUR) 출범 30년 평가와 발전 방향 △한-브라질 신생기업(스타트업) 및 딥테크 협력 방안, △브라질 전자 상거래 시장의 현황과 주요 이슈 등에 관해 발표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올해로 10번째를 맞이한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은 양국 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을 위해 2012년 출범한 민관 1.5트랙 연례 협의체로, 한-브라질 경제계간 교류와 정보 공유를 위한 최대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포럼을 통해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과의 기반시설(인프라)·신생기업(스타트업)·전자상거래 분야에서 상호 협력 기회를 모색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시대 양국 경제협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됐다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