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풀뿌리 주민자치 시작˙˙˙진천군 주민자치회 주민총회 곳곳서 열린다

URL복사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충북 최초로 모든 읍면의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해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를 선도하고 있는 진천군이 읍‧면별 주민총회를 개최한다.


주민총회는 읍면별 비전, 중장기 발전계획, 분과별 사업계획을 포함한 읍면 자치계획을 결정해 최종 확정하는 건강한 공론화의 장으로 주민이 지역 문제를 스스로 결정하고 해결하는 직접 민주주의의 가치를 담고 있다.


진천군 주민총회는 오는 22일 광혜원면(행정복지센터), 23일 이월면(행정복지센터), 24일 초평면(구정초등학교), 27일 백곡면(실내게이트볼장), 29일 진천읍․문백면(행정복지센터) 순서로 열린다.


주민자치회는 주민총회를 당초 읍면별 300명 규모의 주민 축제로 기획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지 못하고 있어 엄중한 방역 상황을 종합 고려해 읍․면별 50명 미만으로 간소화시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5일 먼저 총회를 개최한 덕산읍의 경우 원도심과 신도심 주민 간 화합의 기회를 제공할 ‘생생덕산 서커스 매직’을 비롯해 혁신도시 버스킹 공연, 건강음료 교실, 문화체험 부스, 학생 대상 사생대회 등 5개 사업에 대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자치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나머지 6개 읍면에서도 총 40개 사업을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할 예정이며 진천군청 홈페이지나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설치돼 있는 사전투표소를 통해 누구나 간편하게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읍․면별 주요 사업들을 살펴보면 진천읍(행정복지센터 광장 전광판 설치), 초평면(소식지 발간), 문백면(꽃길 조성사업), 백곡면(주민 휴게 공간 조성사업), 이월면(면정 홍보 게시대 설치), 광혜원면(덕성산 등반대회) 등이다.


이번 총회에서 결정된 사업은 오는 2022년 구체적인 실행계획 논의를 거쳐 정식으로 추진 될 예정이다.


임영철 진천군주민자치연합회장은 “주민총회는 자유로운 사회참여를 보장하는 소통의 장이자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의 자양분으로서, 민간영역의 공공성 확대라는 시대적 요구와 맞물려 민․관 협치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총회 참석자 대부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이지만 온 국민이 일상과 생업을 양보하며 지켜온 사회적 거리두기인 만큼 더욱 엄격하고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해 행사를 운영하겠다” 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