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세종마을학교‘꿈이 움트는 다올’, 새롬동 청소년 자가격리자에 힐링키트 제공

URL복사

테라리움, 스칸디아모스액자 DIY 키드 2종 1세트로 구성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의 세종마을학교 ‘꿈이 움트는 다올’은 ‘코로나19 마음 힐링 DIY키트’를 제작해 새롬동행정복지센터에 제공했다고 8일 밝혔다.


새롬동을 기반으로 운영하는 세종마을학교 ‘꿈이 움트는 다올’은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대상 가정의 아동과 가족들이 외부활동의 제한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활동을 기획했다.


‘코로나19 마음 힐링 DIY 키트’는 식물을 보면서 마음의 치유를 얻을 수 있도록 테라리움 DIY 키트와 스칸디아모스액자 DIY 키트 2종 1세트로 구성되어 총 100세트를 전달했다.


새롬동행정복지센터에 전달된 키트는 자가격리대상자에게 배부되는 격리물품 박스에 포함하여 전달할 예정으로, 청소년이 있는 가정에 우선 배부될 계획이다.


‘다올’ 마을학교 이주혜 대표는 “자가격리에 들어간 가정의 청소년들이 겪을 정서적인 어려움이 걱정되어 이번 활동을 기획했다”며, “세종마을학교는 마을을 기반으로 학생들의 학교밖 배움터로 운영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시대에도 우리 마을의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활동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마을주민들이 기획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의 시민들이 단체를 구성해 학생들에게 학교밖에서 다양한 배움의 경험을 제공하는 세종마을학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지속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