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가을바람과 찾아온 2021여수국제미술제, 철통 방역 속 ‘3일 개막’

URL복사

‘흐르는 것은 멈추길 거부한다’ 주제로 9월 3일~10월 3일까지 개최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여수 대표 전시회 2021 여수국제미술제가 3일 개막한다.


여수시에 따르면 올해 여수국제미술제는 이달 3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박람회장 전시홀(D1~D4)과 여수엑스포 야외광장에서 진행된다.


‘흐르는 것은 멈추길 거부한다’를 주제로, 근현대사의 흐름 속 철저하게 타자화 된 아시아의 상처투성이 역사를 돌아보며, 이를 감추기보다는 오히려 드러내어 치유하고자 하는 취지를 담았다.


올해로 제11회를 맞이하는 여수국제미술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테이프 커팅을 제외한 각종 부대 행사들을 전면 취소하고 전시회에 집중하기로 했다.


전시장마다 방역 도우미를 배치하여 출입명부 작성 및 관람 시 간격 유지 등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전시기간 동안 시민과 관광객들은 국내·외 작가 74명의 야외 조각 20점, 회화·사진·영상미디어·설치미술 206점을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지난해와 달리 야외 공간을 활용한 조각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어 주목된다.

각 전시장에 배치된 QR코드를 읽으면 작품의 의미와 관람 포인트를 알려주는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해 현대미술을 어렵게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도 돋보인다.


여수시 관계자는 “국내·외 유명작가의 다양하고 수준 높은 미술작품들을 준비하였으니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즐겁게 관람해 주시기 바라며,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하여 지친 일상 속 힐링의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