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양성평등 조직문화, 교육부가 만들어 갑니다.

URL복사

차별과 편견 없는 교육부 문화조성을 위한 부총리, 직원대표의 다짐 발표

 

 

뉴스포인트 이은민 기자 | 교육부는 성별 편견 없는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양성평등주간(9.1.~9.7.)을 운영하고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

 

우선, 차별과 편견 없는 교육부 만들기를 위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임동수 교육부 노조 위원장의 실천 다짐 발표를 시작으로, 교육부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양성평등한 조직문화 만들기 홍보 활동(캠페인)’을 시작했다.

 

부총리와 직원 대표(교육부 노조 위원장 임동수)의 실천 다짐은 양성평등주간(9.1.~9.7.) 동안 부내 방송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함께 만들어가는 양성평등한 교육부 조직문화’를 주제로 표어(슬로건) 공모전*을 개최하고 우수작을 시상했다.

 

또한, 일‧가정 양립과 부서(구성원) 및 업무에서 양성평등을 실천하는 우수부서(2곳)와 우수직원(1명)을 발굴‧표창하고 모범사례를 공유하여 긍정적인 직장 분위기를 확산했다.

 

이외에도, 건강한 교육부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과‧팀장급(80여 명) 교육을 실시하고, 관리자용(과‧팀장급 이상) 양성평등 부서운영 안내서(가이드)를 제작‧배포한다.

 

이번에 실시하는 과‧팀장급 교육은 이전에 실시(2021.7.20.)한 고위직 교육에 이은 관리자급 교육으로, 향후 전 직원 대상으로 직급별 맞춤형 교육을 실시(10월~)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성별에 따른 차별과 편견 없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직원들의 성인지 역량 향상을 통해 교육 분야에서의 양성평등 기반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