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부울경, 경제공동체 ‘원-팀(One Team)’ 선언

URL복사

27일, 2021 부울경 메가시티 비즈니스 포럼 개최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부울경 3개 시·도가 경제공동체 원팀(One Team)을 선언했다.


울산시는 27일 오후 2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케이엔엔(KNN), 유비시(ubc), (사)동남권발전협의회 공동 주관으로 ‘2021 부울경 메가시티 비즈니스 포럼’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넥스트 노말(NEXT NORMAL)! 부울경 메가시티!’란 주제로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부울경 상생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포럼에는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5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영상축사를 시작으로 부울경 3개 시·도지사의 스탠딩 토크 형식의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오픈토크를 통해 부울경 메가시티 인식에 관한 자문조사법(앙케트) 결과에 대한 논의와 그간의 성과를 공유했다.


이어 부울경 3개 시·도지사는 경제공동체 ‘원팀(One Team)’ 결의문을 선언했다.


결의문을 통해 △다양한 자원 공유·확대 △미래 신산업 공동 발굴·육성 △경제공동체 구축 △메가시티 비전 강화를 위해 부울경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선언하고 부울경 메가시티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굳건한 결의를 다졌다.


이밖에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의 기조강연과 니사카 요시노부 간사이광역연합장(현 와카야마현지사)의 영상인터뷰와 ‘성장축의 전환, 부울경 메가시티’를 주제로 한 전문가 토론과 ‘경제공동체로 가는 길’을 주제로 한 지역 기업인과의 경제좌담회가 진행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메가시티의 핵심은 경제공동체 형성이며, 미래 신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쟁력을 좌우하는 주요 정책에 있어 기업과의 협력은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하며, “부울경이 힘을 모아 기업과 시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홍보로 공감과 지지에 기반한 성공적 메가시티를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 울산, 경남은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수도권 일극체제를 극복하고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모델로 ‘부울경 메가시티’를 추진 중이다. 지난 7월에는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을 개소해 내년 전국 최초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을 목표로 준비과제를 이행하는 등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을 위해 힘쓰고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