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국민과 함께하는 햇밀 장터서 우리 밀 신품종 선보여

URL복사

9월 12일까지 ‘햇밀장’ 온라인 행사 참여, 우리 밀 우수성 홍보

 

뉴스포인트 이현정 기자 | 농촌진흥청은 올해 생산한 햇밀을 선보이고, 가공품과 요리를 판매하는 장터, ‘햇밀장’ 온라인 행사에 참여해 최근 개발한 밀 신품종을 홍보한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농부시장 마르쉐’가 매년 운영하는 햇밀장은 밀 생산자와 가공업자를 비롯해 제빵업자, 연구자, 소비자가 함께 만나 우리 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는 자리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밀 생산농가, 소규모 제분업체 및 지역 베이커리가 참여해 햇밀과 통밀빵, 통밀쿠키 등 우리 밀 가공제품을 선보인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9월 12일까지 운영된다.


주문배달이 가능한 품목은 누리집에 기재된 업체 정보와 판매 품목을 확인하면 된다.


농촌진흥청은 2020년부터 햇밀장 행사에 참여해 우리 밀 품종을 전시 하고, 관련 정보를 알리고 있다.


이번 온라인 행사에서는 국립식량과학원 밀연구팀 김경훈 연구사가 강연을 통해 코로나 시대, 식량안보를 위한 밀 생산의 중요성을 알릴 계획이다.


또한, 기후 변화 과정에서의 밀 변천사와 우리 밀 삼총사(‘아리흑’, ‘오프리’, ‘황금알’),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신품종 가운데 기능성 색소를 지닌 흑밀 ‘아리진흑’과 국내 최초 양조용 밀 ‘우주’도 소개한다. 강연은 햇밀장 누리집에서 시청할 수 있다.


앞서 햇밀장 회원사(제빵업체, 제분업체, 농업인, 제빵교육 컨설팅업체 등)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햇밀 품종 가공 적성 평가를 실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농촌진흥청 밀연구팀 고종민 팀장은 “햇밀장은 내가 먹는 음식과 식재료가 어디서 왔고,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궁금한 소비자들에게 우리 밀에 대한 정확하고 자세한 정보를 직접 알리고 홍보할 수 있는 좋은 자리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에 참여해 우리 밀을 적극 알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부시장 마르쉐’ 이보은 상임이사는 “생산자를 생각하는 소비, 소비자를 생각하는 생산이 만나는 장터를 통해 우리 밀의 소중함을 알리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지속적으로 우리 밀 품종 개발과 아울러 제빵사들과의 공동 가공평가를 이어간다면 소비자들에게 우리 밀을 친근하게 알릴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