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의 눈물’ 손흥민 “나는 못 했는데 동료들이 커버해줬다”

2022.12.04 17:35:14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마스크 투혼’을 발휘하며 조별리그 세 경기를 풀타임으로 활약한 ‘캡틴’ 손흥민은 한국의 16강행이 확정되자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활약에는 박한 평가를 내리며 모든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선제골을 내줬으나 김영권과 황희찬의 연속골이 터지며 2-1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4점(1승 1무 1패)을 기록한 한국은 우루과이와 승점, 골득실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한국 4골, 우루과이 2골)에서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12년 만에 카타르에서 또다시 역사를 썼다.


포르투갈전을 마친 후 손흥민은 “선제골을 실점하며 정말 어려웠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한 발 더 뛰고 희생해줘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 우리 선수들이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생각 이상으로 잘해줬다. 주장인 나는 못 했는데 선수들이 커버해줘서 고맙고 자랑스럽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첫 말문을 떼면서부터 눈물을 참지 못했다.


2014 브라질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과는 다른 눈물이었다. 특히 지난 2018 대회에서는 마지막 경기에서 독일을 2-0으로 이기고도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당시 독일전에서 두 번째 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골을 넣었음에도 통한의 눈물을 쏟아야 했다.


손흥민은 “2018년에도 최선을 다했지만 결과를 얻어내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특별하게 결과까지 얻어 기쁘고 선수들이 정말 자랑스럽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끝으로 그는 “국민들의 응원 덕분에 선수들이 한 발 더 뛸 수 있는 에너지를 받았다”면서 “16강에 올라가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 다가오는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야 하고, 결과는 모르는 것이기 때문에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최성민 기자 newspoint11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포인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202호-B519(서초동, 중앙빌딩) | 대표전화 : 1833-2112 | 팩스 : 0504-849-24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한나

제호 : 뉴스포인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88 | 등록일 : 2017-02-23 | 발행일 : 2017-02-23 | 발행·편집인 : 서유주

뉴스포인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포인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point112@gmail.com